김요한, '악인전' 제작발표회 참석
X1 해체·'학교' 편성 불발 심경
"힘들었던 건 맞다"
가수 김요한/ 사진=KBS2 제공
가수 김요한/ 사진=KBS2 제공
가수 김요한이 그룹 X1 해체와 드라마 '학교' 편성 불발 등 여러 가지 사건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24일 오후 열린 '악(樂)인전'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박인석 PD를 비롯해 출연진 대표로 가수 이상민, 김요한과 방송인 김숙, 문세윤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악인전'은 '음악인의 이야기'란 뜻으로,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한(恨) 많은 음악 늦둥이들이 레전드 음악인을 만나 새 프로젝트를 실현해가는 과정을 담은 음악 예능 버라이어티다.

이날 김요한은 프로젝트 그룹을 경험해봤던 사람으로서 노하우가 있냐는 질문에 "특별한 건 없다"면서 "TV에서 봤던 선배님들과 함께하는 자체로 너무 좋다. 제 스스로 열심히 하다보면 좋은 결과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최근 여러 문제때문에 힘들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힘든 건 맞다"면서도 "좋은 경험이었다고 생각한다. 과거니까 잊어버리고, 앞으로가 중요하기 때문에 잘해나가면 된다"라고 강조했다.

'악인전'은 오는 25일 오후 10시 55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