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김하영, '오늘부터 1일' 선언
김하영 "유민상 씨, 나 좋아해요?"

유민상·김하영, '개그콘서트' 첫 공식 커플 될까
유민상, 김하영/사진=KBS 2TV '개그콘서트'
유민상, 김하영/사진=KBS 2TV '개그콘서트'


개그맨 유민상과 배우 김하영이 '오늘부터 1일'을 선언하며 첫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 속 코너 '절대(장가)감 유민상'에서는 유민상, 김하영 커플이 김하영 커플이 길었던 썸을 끝내고 본격적으로 연애를 시작한다. 알콩달콩한 두 사람의 모습에 이날 특별출연한 김종민은 한껏 부러움을 드러낸다고.

이와 함께 두 사람이 실제 연인으로 발전하며 '개그콘서트' 공식 커플이 될 수 있을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이날 김하영은 좀처럼 진도를 빼지 않는 유민상에 "나 민상 씨 좋아해요, 우리 사귀자구요"라고 저돌적인 고백을 한다.

결국 두 사람은 첫 데이트를 하지만, 연애 경험이 없는 유민상으로 인해 순탄치 않은 하루가 그려진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한 유민상은 숙맥인 자신과 달리 연애고수 김하영에 질투심을 드러낸다. 이에 김하영이 단 한 마디로 얼어붙은 유민상의 마음을 단번에 녹였다고 해 두 사람이 나눈 대화 내용이 무엇이었을지 본방송을 더욱 기대케 한다.

뿐만 아니라 '절대(장가)감 유민상' 속 두 사람의 은밀한 스킨십이 공개되자, 스튜디오 안은 동료 개그맨들의 부러움으로 가득 찼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하영은 웨딩드레스를 입고 스튜디오에 등장해 유민상을 향해 뜨거운 눈빛을 보내는 등 결혼설을 재점화시켰다고.
유민상, 김하영/사진=KBS 2TV '개그콘서트'
유민상, 김하영/사진=KBS 2TV '개그콘서트'
이에 김종민은 "제가 유민상 씨와 동갑인데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이다. 두 사람이 결혼하면 축가를 부르겠다"며 적극적인 서포트(?)를 약속하는 등 남다른 의욕을 드러내 빅 재미를 예감케 하고 있다.

'절대(장가)감 유민상' 속 유민상, 김하영의 연애가 주목받는 이유는 두 사람이 앞서 열애설이 불거질만큼 서로에 대한 호감과 애정을 드러낸 적이 있었기 때문.

유민상과 김하영은 올해 1월에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열애설을 해명하면서도 "귀엽다", "술 먹고 싶다" 등의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당시 김하영은 유민상의 첫인상에 대해 "정말 거대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보면 볼수록 귀엽더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심전심' 테스트에서도 만점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절대(장가)감 유민상'에 앞서 유민상은 유민상이 "열애설을 결혼설로 바꿔주세요"라며 '심폐소생사진전'을 '개그콘서트'에서 선보이기도 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