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전무후무한 예능"
김재환, 자연스러운 몸개그
송가인 "색다른 느낌과 재미"
'텔레그나' 송가인 / 사진 = SBS 제공
'텔레그나' 송가인 / 사진 = SBS 제공


'텔레그나' 송가인이 먹는 PPL에 자신감을 보였다.

25일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SBS PPL 버라이어티 '텔레비전에 그게 나왔으면'(이하 '텔레그나')의 출연진들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텔레그나'를 통해 첫 고정 예능에 도전하는 가수 송가인은 "색다른 느낌과 재미가 있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촬영했다"며 "다시 또 출연 하게 된다면 즐겁게 촬영할 것"이라고 말해 '텔레그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집사부일체'에 이어 '텔레그나'에서도 함께 하게 된 예능대세 김동현은 최초의 PPL 예능 도전이라는 것에 의미를 부여했다. 김동현은 "다른 예능에서는 볼 수 없는 PPL 소재 예능이라 시청자분들이 재미있게 봐주실 거 같다"며 "전무후무할 만한 예능이다. 정면승부, 정면돌파라는 말이 딱 맞는 예능"이라고 말했다.

이에 더해 가수 김재환은 "서로를 견제하는 심리싸움과 거기서 나오는 자연스러운 몸 개그가 '텔레그나'의 매력"이라며 "진짜 이런 예능은 처음이었는데, 형, 누나들도 정말 재밌었다"고 덧붙여 특유의 막내美를 보였다.

이밖에 송가인은 "PPL 예능이지만, 우리가 열심히 한 만큼 기부금액이 커진다는 것도 정말 '텔레그나'의 중요한 관전포인트"라고 덧붙였다.

한편, '텔레그나'는 PPL도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다는 색다른 상상력에서 출발한 착한 PPL 버라이어티 예능으로 개그맨 유세윤을 비롯해 양세형, 장도연 그리고 송가인, 김동현, 김재환이 합류해 유쾌한 PPL 대결을 펼친다. 멤버들은 개인전과 단체전 PPL 대결을 펼치고, 결과에 따라 발생하는 수익금과 PPL 상품은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한다. 25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