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 '펭수로 하겠습니다'로 가수 데뷔
펭수 "자고 일어나니 1위더라"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펭수가 1위 소감과 함께 EBS 김명중 사장에게 소원을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최근 데뷔곡 ‘펭수로 하겠습니다’를 발표한 펭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펭수는 “1위 후 캡처를 해놨다. 사실 차트에 들어갈 줄 몰랐는데 1등까지 할 줄 몰랐다”고 밝혔다.

DJ 김신영은 “나도 아침에 자고 일어나서 봤더니 1위가 펭수더라. 소속사 EBS 사장님은 뭐라고 하냐”라고 물었다.

펭수는 “최근에 소속사 사장님을 뵌 적 없다. 너무 바쁜 것 같다. 만나면 ‘밥 한 끼 합시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펭수는 영상 편지로 ”김명중, 요즘 많이 못 본 거 같다. 옛날에 밥 먹기로 했는데 밥 언제 먹나. 배가 등가죽에 붙겠다. 그러니까 많이 바쁘더라도 한 번 만나서 밥한 끼 하자“라고 당당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