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투 킹덤', 7개 팀 각오
"계급장 떼고 정면 대결"
킹덤行 티켓 거머쥘 팀은?
'로드 투 킹덤' 출연팀/ 사진제공=Mnet
'로드 투 킹덤' 출연팀/ 사진제공=Mnet


Mnet '로드 투 킹덤'에 참가하는 보이그룹 7개 팀이 출연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20일 오후 열린 '로드 투 킹덤'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박찬욱 CP, 조욱형 PD, 이병욱 PD와 MC 이다희, 장성규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경연에 참가하는 아티스트 7팀(펜타곤·온앤오프·골든차일드·더보이즈·베리베리·원어스·TOO)은 당일 녹화 일정으로 인해 사진 촬영한 뒤 간단한 인사만 나누고 질의응답에는 함께 하지 않았다.

사회자의 소개를 받고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펜타곤은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고 감사하다"며 "아직 못 보여드린 매력이 많다. 실력, 노력, 매력을 보여드리도록 사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등장한 온앤오프는 기념 촬영을 마친 뒤 "데뷔 후 활동을 많이 하지 못한 편이라 매력을 많이 보여줄 수 없었다"며 "'로드 투 킹덤'이 여러가지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골든차일드는 "모든 무대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후회 없는 무대를 만들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노력 중"이라며 "'로드 투 킹덤'을 황금길로 만들어서 꼭 '킹덤'에 올라가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더보이즈는 "시청자분들과 팬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면서 "'로드 투 킹덤' 이름에 걸맞게 '킹덤'으로 가는 것이 첫 번째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더 나아가 K팝 시장에 기여하는 멋진 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베리베리는 "멋진 선후배, 동료들과 좋은 무대를 만들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레전드 무대를 남기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원어스는 리더가 없기 때문에 멤버 전원이 삼행시를 외치며 출연 소감을 표현했다. 이들은 "원어스가 '로드 투 킹덤'을 통해 어떤 그룹인지 스스로 증명해보겠다"라는 센스 넘치는 출사표를 던졌다.

끝으로 막내 그룹인 TOO(티오오)는 "데뷔를 하자마자 멋진 선배님들과 같은 무대에 서게 돼 영광이다"라며 "선배님들, 제작진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신인이라 보여주지 못한 매력이 많은데 신인의 패기를 담은 무대를 선보일테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각오를 다졌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