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보람, 이상형 고백
티아라 출신 보람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티아라 출신 보람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티아라 출신 전보람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걸그룹 활동 시절 ‘파트 굴욕’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다.

21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반골탈태 특집! 네가 알던 내가 아니야'로 진행되는 가운데 카라 한승연, 원더걸스 유빈, 엠블랙 승호, 티아라 전보람, 마이네임 인수가 출연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 출연하는 전보람은 2009년 걸그룹 티아라로 데뷔해 ‘Bo peep Bo peep’ ‘너 때문에 미쳐’ ‘Roly Poly’ ‘Lovey Dovey’ 등 중독성 있는 후크송으로 인기를 끌며 티아라의 2대 리더를 맡기도 했다.

전보람은 “노래 분량이 아예 없는 곡도 있었다. 마이크를 차는 게 민망했다”며 활동 당시의 파트 굴욕에 대해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전보람은 그때의 설욕을 갚기 위해 과거 김태우와 함께 주인공을 맡았던 뮤지컬 '로스트가든'의 한 넘버를 부르며 과거의 파트 굴욕을 극복하기도 했다.

전보람은 이날 이상형을 공개하기도 했다. MC들이 호시탐탐 연애 토크로 몰아가며 궁금한 질문들을 쏟아냈다.

전보람의 걸그룹 활동 비하인드부터 이상형 고백까지 21일 오후 8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