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새 이름 지으러 왔다"
이 시국 가장 힘든 밴드
코로나 "8년 전 지은 이름"
'무엇이든 물어보살' 57회 / 사진 = KBS joy 제공
'무엇이든 물어보살' 57회 / 사진 = KBS joy 제공


밴드 코로나가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방문한다.

20일 방송될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57회에는 밴드 코로나가 출연해 그룹명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날 이수근은 의뢰인의 밴드 이름이 코로나라는 말을 듣고 "그래서 밴드 새 이름 지으러 왔구나?"라고 맞추는 것은 물론, 멤버들의 반전 직업을 정확히 알아내는 등 보살 촉을 발동시켜 의뢰인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앞서 코로나 밴드는 SNS에 '이 시국 가장 힘든 밴드'로 소개되기도 한 바. 하지만 장난스러운 반응들뿐이었다고.

코로나 밴드에 따르면 해당 이름은 7~8년 전에 지은 것이다. 하지만 같은 이름을 가진 바이러스 감염증인 코로나19가 올해 전 세계적으로 전파되면서 멤버들 사이에서는 그룹명을 바꾸자는 의견과 바꾸지 않아도 된다는 의견이 충돌했다고.

이에 아기동자 이수근과 선녀보살 서장훈은 멤버들의 특성을 살리면서 그룹 색깔에 맞는 밴드명을 지어준 데 이어 세계관까지 만들어줄 예정이다. 멤버들은 "어떻게 계속 아이디어가 나오지? 정말 신기하다"라며 보살들의 능력치에게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날 코로나 밴드는 대표곡을 선보이며 강변가요제 출신인 이수근의 취향을 저격할 예정이다. 새로운 시작을 알릴 코로나 밴드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무엇이든 물어보살' 57회는 20일 오후 8시 30분 KBS Joy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