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X영탁, 박명수·장성규 등 운명의 키 쥔다
응원의 트로트 공연 등 활약 예고
'끼리끼리' 예고/ 사진제공=MBC
'끼리끼리' 예고/ 사진제공=MBC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임영웅과 영탁이 오는 26일 ‘끼리끼리’에 출연한다. 트로트계 핫 아이콘인 두 사람은 출연진의 운명의 키를 쥘 뿐만 아니라 흥이 넘치는 응원의 트로트를 선보일 것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끼리끼리’ 제작진은 20일 “오는 26일 방송에 임영웅, 영탁이 출연할 예정”이라며 “두 사람은 ‘흥끼리’와 ‘늘끼리’ 중 어느 끼리들과 어울릴지, 이들의 케미를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임영웅과 영탁이 ‘끼리끼리’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시청자들의 반응이 벌써부터 뜨겁다. 지난 12일에는 장성규가 SNS에 임영웅, 영탁과 찍은 사진과 함께 “끼리끼리 첫 게스트 감동이다 웅탁(임영웅, 영탁)님을 영접하다니”라는 글을 게시하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 임영웅과 영탁은 박명수, 장성규 등 출연진의 운명을 결정할 주요한 활약을 펼친다. 특히 끼리들을 위한 네버 엔딩 트로트 메들리부터 두 사람의 최신 근황 토크까지 방송 섭외 1순위 다운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두 사람과 끼리들의 예능 케미는 어떨지 기대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임영웅, 영탁과 끼리들의 세기의 만남은 오는 26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끼리끼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