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이두희, 지숙 아버지와 첫 대면
이두희, 기겁 X 혼비백산 줄행랑
'부러우면 지는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이두희가 지숙 아비지의 깜짝 등장에 줄행랑을 친다. 이두희는 데이트 후 로맨틱한 분위기 속에 지숙을 집 앞까지 데려다 준 상황에서 지숙의 아버지와 첫 대면을 하게 됐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 측은 20일 ‘돌돌커플’ 지숙, 이두희가 데이트 중 지숙의 아버지와 맞닥뜨린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어두운 밤 수원 데이트를 마치고 지숙을 본가에 데려다 주는 이두희의 모습이 담겨있다. 지숙과 이두희는 헤어짐을 아쉬워하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분위기가 무르익어갈 때 느닷없이 대문 뒤에서 “놀다 온 거야?”라는 목소리와 함께 지숙의 아버지가 빼꼼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이두희는 깜짝 놀라 기겁하며 지숙을 두고 혼비백산 줄행랑을 쳤다고.

오랜만에 본 딸 지숙을 와락 안으며 이두희를 바라보는 지숙의 아버지와 잠시 숨을 고르며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있는 이두희, 그런 남자친구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는 지숙의 모습은 현장의 다급함을 고스란히 전해준다.

지숙 아버지의 ‘네가 이두희구나!’라는 눈빛은 보는 이들까지 오싹하게 만든다. 이어 세 사람의 긴장 가득한 삼자대면 모습도 포착됐다. 지숙의 아버지 앞에서 잔뜩 긴장한 이두희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는 가운데, 과연 지숙의 아버지는 처음 보는 딸의 남자친구에게 어떤 말을 건넸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로맨틱한 데이트의 끝에서 마주한 너무도 큰 변수에 지숙과 이두희는 어떤 모습을 보였을지는 오늘(2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