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지훈, '뭉쳐야 찬다' 출연 소감
"레전드와 함께할 수 있어 영광"
지난 19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 / 사진제공=JTBC
지난 19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 / 사진제공=JTBC


가수 노지훈이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선수 출신다운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 19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트롯FC’와 ‘어쩌다FC’의 본격적인 축구 대결이 펼쳐졌다. 이러한 가운데 노지훈은 ‘트롯FC’의 특급 수문장으로서 골대를 철벽 방어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노지훈은 본격적인 경기 전 펼쳐진 탐색전에서 안정적인 볼 처리 능력과 남다른 반사 신경을 선보였다. 이어진 3 대 3 승부차기 대결에서도 본능적으로 공을 막아내는 등 청소년 축구 국가대표 출신다운 실력으로 본 경기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특히 양 팀의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본 경기에서 끊임없는 소통으로 팀을 이끌어 간 노지훈은 ‘어쩌다FC’의 끊임없는 슈팅에도 골문을 지켜내 모든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갑작스러운 발목 부상에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방송 후 노지훈은 소속사를 통해 “진성 선배님, 박현빈 선배님 그리고 ‘미스터트롯’ 멤버들과 즐겁게 뛰고 왔다. 아쉽게 지긴 했지만, 레전드분들과 함께 운동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다”며 “특히 김동현 형님과 승부차기 대결은 잊지 못할 것 같다. 너무 즐거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앞으로 골키퍼 훈련 있으면 자주자주 불러달라. 달려가겠다”고 덧붙였다.

‘트롯FC’의 든든한 수문장으로 맹활약한 노지훈은 TV조선 ‘아내의 맛’ 등 다양한 프로그램 출연을 통해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