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빈-혜림, 기획사 대표-소속 가수로 만나
'비디오스타' 유빈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유빈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1인 기획사를 설립한 유빈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영입하고 싶은 아티스트를 최초 고백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반골탈태 특집! 네가 알던 내가 아니야'로 진행된다. 이 가운데 걸그룹에서 솔로, 배우, 그리고 기획사 대표로 영역을 넓히고 있는 유빈이 출연한다.

유빈은 지난 1월, 오랜 기간 동안 몸담았던 JYP엔터테인먼트와 작별한 뒤 올해 3월, 1인 기획사 rrr(르)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대표 자리에 올랐다.

유빈은 기획사 대표로서 ‘아티스트 유빈’을 PR하면서 “아직 안 보여드린 게 많다. 곧 나오는 앨범을 들으면 깜짝 놀랄 것”이라며 새로운 회사에서 보여줄 자신의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또한 유빈이 자신의 회사를 “불필요한 일을 생략하는 자유로운 회사”라고 소개하자 MC들이 “JYP는 꽉 막힌 회사였다는 거냐”며 유빈을 진땀나게 했다.

이어 유빈은 CEO 명함을 최초 공개하며 MC와 게스트들에게 돌리기도 했다. 전화번호 대신 인스타그램 계정이 적혀있는 명함을 본 MC들은 “대표님이랑 연락하려면 DM을 보내야 하냐”고 질문해 웃음을 유발했다.

유빈은 추후 영입하고 싶은 아티스트로 원더걸스를 꼽았다. 유빈은 “흩어져있는 원더걸스 멤버들을 우리 회사로 영입하고 싶다”고 말하며 러브콜을 보냈다. 이에 원더걸스 출신 혜림은 “생각이 바뀌기 전에 빠른 시일 내로 연락 달라”는 화답을 보냈다고 한다.

실제로 ‘비디오스타’ 녹화가 끝나고 며칠 뒤 혜림이 유빈 소속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결국 ‘비디오스타’로 인해 두 사람의 계약이 성사됐다는 후문.

기획사 대표로 돌아온 유빈의 활약은 오는 21일 오후 8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