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 사진제공JTBC
지난 19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 사진제공JTBC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출신 멤버들이 수준급 축구 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미스터트롯 팀이 등장해 어쩌다FC와 축구 경기를 펼쳤다.

이날 미스터트롯 팀은 어쩌다FC 팀과의 경기에 앞서 축구 실력 검증에 나섰다. 트롯맨들의 활약은 본격적인 축구 대결에 앞서 진행된 볼 트래핑 테스트에서부터 시작됐다. 안정환 감독은 참가자들의 실력을 탐색하기 위해 볼 트래핑을 지시했다.

태권도 품새 세계 랭킹 1위인 나태주는 가벼운 몸놀림, 재빠른 드리블로 안정환 감독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360도 발리슛'도 선보여 환호를 자아냈다. 이를 본 안정환은 "자동 통과"라며 "순간 스피드를 보려고 일부러 옆으로 줬는데 빠르다. 영입해도 되겠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축구선수 출신인 임영웅은 안정환 감독과 볼을 주고받는 능숙한 축구 실력으로 '임메시'라는 극찬 세례를 이끌어냈다. 김동현은 "대박이다"고 말했고, 양준혁 역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영탁은 "(임영웅은) 못하는 게 없다. 웃기는 거 빼고는 다 잘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놀란 안정환 감독도 "저 정도일 줄 몰랐는데 잘한다"고 칭찬했다.

이어 전직 청소년 축구 국가대표였던 노지훈이 등장했다. 그는 안정적인 땅볼 처리, 다이빙 캐칭 기술까지 선보이며 가장 큰 환호를 받았다. 이를 지켜보던 어쩌다FC의 수문장으로 활약 중인 김동현은 노지훈을 견제했다. MC 김성주가 김동현에게 노지훈의 실력에 대해 묻자 그는 "나랑 비슷하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에 김성주는 "골키퍼는 양팀이 막상 막하인 것 같다"면서 "노지훈과 김동현의 골키퍼 대결을 하겠다"며 양팀의 승부차기 게임을 제안했다. 이에 맛보기 승부차기에서 두 사람은 팽팽히 맞섰다. 김동현과 노지훈이 각 팀의 골키퍼로 나선 가운데 영탁은 가뿐하게 골을 넣는 데 성공했다. '임메시'로 불리는 임 영웅 역시 강력한 슛으로 골키퍼 김동현을 무릎 꿇게 했다. 이찬원은 "힘으로 뚫고 들어갔다"고 놀라움을 표했다. 김용만은 "잘 차네"라고 칭찬했다. 김동현은 "세긴 세다. 인정"이라고 말했다. 김동현과 노지훈의 승부는 2대 2 동점으로 끝이 났다.

본격적인 축구 대결에서는 임영웅이 센터 백으로 나섰다. 나태주는 오른쪽 수비수로, 신인선은 왼쪽 수비수로 나섰다. 영탁은 왼쪽 공격수로, 김호중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진성은 오른쪽 공격수로 낙점됐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박현빈이, 골키퍼는 노지훈이 맡았다.

이어 정식 경기가 시작되자 트롯맨들은 기본적인 신체 능력과 남다른 호흡으로 MC 김성주와 정형돈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임메시' 임영웅은 경기를 리드하며 화려한 발기술을 선보였다.

전반전은 0대 0 무승부로 끝났다. 정형돈은 "오히려 어쩌다FC가 밀린 감이 없지 않아 있다"고 평가했고, 김동현은 "큰일 났다"고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뭉쳐야찬다'/사진제공=JTBC
19일 방송된 '뭉쳐야찬다'/사진제공=JTBC
이어진 후반전에서는 초반부터 골키퍼 김동현, 노지훈의 슈퍼세이브가 나오며 경기가 치열해졌다.

후반전 8분 임영웅의 어시스트를 받은 나태주가 골을 성공시켰다. 뼈아픈 실책을 범한 김동현은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곧 바로 깅병현은 김요한의 어시스트를 받아 골을 넣었다. 기세를 이은 어쩌다FC는 후반 17분에도 두 번째 골을 넣으며 앞서 나갔다.

경기가 이대로 종료될 것 같았던 막판에는 김호중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임영웅은 강력한 슈팅으로 극적인 동점을 이뤄냈다. 이에 두 팀은 연장전에 돌입하게 됐고 정형돈은 "경기가 이렇게 박빙으로 흘러갈 줄 몰랐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하지만 트롯맨들에게 악재가 덮쳤다. 눈부신 활약을 펼쳤던 노지훈이 발목 부상으로 교체돼 나갔다. 이에 수비수로 뛰던 신인선이 골키퍼 장갑을 꼈고, 벤치에서 대기하던 김희재가 수비수로 투입됐다. 신인선이 골키퍼로 나서자마자 박태환이 골든골을 넣으며 경기는 3대 2, 어쩌다FC 승리로 마무리됐다. 정규 시간과 맞먹는 후반 42분 역대급 혈투였다.

안정환 감독은 "미스터트롯 팀과 정식 경기를 해보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