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일 방송된 '슈돌'/ 사진제공=KBS2
지난 19일 방송된 '슈돌'/ 사진제공=KBS2


배우 민우혁·이세미 부부의 감동적인 둘째 탄생의 순간이 공개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26회 '내 우주는 온통 너였어' 편에서는 민우혁·이세미 부부의 둘째 사랑이 탄생기가 그려졌다. 언제나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줬던 출산 특집이 이번에도 감동의 물결을 선물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민우혁·이세미 부부의 둘째 출산 전 마지막 검사부터 출산 당일, 그리고 귀여운 둘째 사랑이의 모습까지 풀스토리가 공개됐다. 먼저 첫째 이든이가 함께한 마지막 검사에서는 전치태반으로 인한 위험한 상황을 미리 경고받았다. 두 번의 유산 끝에 귀하게 찾아온 둘째이기에 이들 가족의 걱정이 커져만 갔다.

출산 당일 두려움 반, 설렘 반으로 두근거리는 마음을 안고 이세미가 수술장으로 들어갔다. 가족들은 그저 기다리는 것 밖에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민우혁과 이든이는 이세미의 손을 꼭 잡아줬다. 이세미는 가족들의 응원에 왈칵 눈물을 터뜨렸다.

오로지 엄마 혼자 견뎌야 하는 출산의 시간, 가족들도 한마음으로 밖에서 함께 기다렸다. 길었던 30분이 지나고 사랑이의 울음소리가 세상에 울려 퍼졌다. 긴장이 풀린 가족들은 얼싸안으며 함께 감동을 나눴다.

그러나 무사히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이던 이세미가 갑자기 출혈을 하며 응급 상황이 찾아왔다. 가족들은 급하게 수술에 들어간 이세미를 그저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 가족들의 응원과 걱정을 가지고 수술실로 다시 들어간 이세미는 다행히도 힘든 과정을 무사히 이겨냈다.

이세미가 회복되자마자 처음으로 한 일은 사랑이를 보러 가는 것이었다. 그는 "아이를 보는 순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행복했다. 건강하게 태어나줘서 정말 고마웠다"며 당시의 감정을 털어놨다.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행복과 감동이 가득한 회차였다. 힘들게 만나 더욱 특별했던 사랑이의 출산기가 생명의 소중함과 가족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게 했다. 이토록 감동적인 순간을 함께 할 수 있는 '슈돌'의 앞으로의 이야기가 기대되고 또 기다려진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