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일 '미스터트롯' 멤버들의 예능 활약상/ 사진제공JTBC
지난 19일 '미스터트롯' 멤버들의 예능 활약상/ 사진제공JTBC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멤버들이 일요일을 뜨겁게 달궜다.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지난 19일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이하 '유랑마켓')'과 '뭉쳐야 찬다'에 연이어 출연하며 일요일 황금시간대를 점령했다.

'유랑마켓'에서는 하춘화의 데뷔곡과 데뷔 나이를 모두 알고 있는 이찬원부터 장윤정 팬클럽 '레모네이드'의 회원으로서 '성공한 덕후' 김희재까지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많은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희재의 늦둥이 동생이 쓰던 젖병소독기, 영탁의 청재킷, 장민호의 마이크 등 트롯맨들은 모두 자신들의 의미 있는 물품들을 내놓았고, 이와 함께 아련한 추억들을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어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와 손에 땀을 쥐는 축구 경기로 무대 위에서의 매력과는 또 다른 남성미를 발산하며 매력을 어필했다.

'미스터트롯' 에이스 임영웅은 '임메시'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뛰어난 축구실력을 자랑했다. 볼 트래핑 랠리와 승부차기 대결에서부터 깜짝 놀랄 만한 실력을 보여주자 상대 팀 감독인 안정환의 극찬을 받기도 했다.

본 경기에서도 '미스터트롯' 멤버들의 활약은 빛났다. 센터백 임영웅을 중심으로 경기를 준비한 ‘미스터트롯’ 팀은 영탁의 빠른 침투로 어쩌다FC의 골문을 위협했다. 임영웅은 2-1로 패색이 짙었던 후반전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극적인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연장전 승부까지 팽팽하게 어쩌다FC와 맞선 ‘미스터트롯’ 팀은 결국 골든골을 허용하며 패배했지만 몸을 아끼지 않는 투혼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미스터트롯’ 입상자들은 MBC '쇼! 음악중심'과 SBS '인기가요'에 이어 JTBC '유랑마켓'과 '뭉쳐야 찬다'까지 주말 음악방송 및 예능프로그램을 섭렵하며 대세다운 맹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뉴에라프로젝트 공식 홈페이지에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새 프로필 이미지가 공개되자 팬들의 접속이 몰리며 서버가 마비되기도 했다.

일거수일투족 모두 화제의 중심에 있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앞으로도 다양한 방송 출연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