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X영탁, 17일 '12시에 만납시다' 게스트 출연
임영웅 "화장실서 강다니엘 마주쳐…연예인 보듯 악수했다"
영탁 "임영웅과의 첫만남, 내가 들이댔다"
사진=CBS 라디오 음악FM ‘이수영의 12시에 만납시다’ 캡처.
사진=CBS 라디오 음악FM ‘이수영의 12시에 만납시다’ 캡처.


TV조선 ‘미스터트롯’의 주역 임영웅과 영탁이 ‘찐’ 케미를 뽐냈다.

17일 방송된 CBS 라디오 음악FM ‘이수영의 12시에 만납시다’에서는 '미스터트롯'의 진(眞) 임영웅과 선(善) 영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이수영은 임영웅, 영탁을 반갑게 맞았다. 인기를 실감 하냐는 질문에 임영웅은 “조금씩 실감하고 있다”며 “라디오를 하러 왔는데 밑에 팬들이 정말 많이 오셨다. 너무 감사해서 절을 할 뻔했다. “매일 매일 스케줄이 있고 잠을 쪼개 잘 수 있다는 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영탁은 “살고 볼 일”이라며 “기분 좋다. 요즘 날아간다”며 행복감을 드러냈다.

이수영이 “노래도 노래지만 춤도 화제”라고 이야기하자 영탁은 “임영웅 씨가 저보다 춤 습득이 빠르다”며 “저는 춤 습득이 좀 오래 걸리고 아저씨 태가 나와서 그걸 없애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임영웅은 “영탁 형은 형만의 춤 느낌이 있는데 되게 예쁘다”며 “저 같은 경우는 '미스터트롯' 출연하면서 춤 실력이 많이 늘었다”고 밝혔다.

임영웅과 영탁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팬 연령층이 다양해졌다고 전했다. 영탁은 “옛날에는 어머니, 아버지 팬이 많았는데 요즘은 연령층이 너무 다양해졌다”고 했다. 임영웅은 “초등학생이 영탁이 형을 엄청 좋아한다”고 거들었다. 이수영도 "제 아들이 영탁 씨 찐 팬"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 중인 트로트 가수 임영웅(왼쪽), 영탁. /사진제공=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 중인 트로트 가수 임영웅(왼쪽), 영탁. /사진제공=TV조선
이수영은 임영웅과 영탁에게 ‘미스터트롯’ 출연 당시 높은 순위를 예상했냐고 물었다. 영탁은 “솔직히 첫 번째 합숙 들어갈 때까진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참가했다. 현역인데 1라운드 탈락이면 창피하지 않나. 등수는 전혀 생각을 못했다”고 답했다.

임영웅은 “출연 자체도 망설였다. 제 자신이 잘한다는 생각도 안했고 이런류의 음악을 멀리 했었다. 최근 발라드 트롯을 많이 부르고 있는데 그 전에는 멀리 했었다. 신나는 것만 불렀었다. 망설였는데 영탁, 민호 형 다 나간다는 소식을 듣고 1라운드만 통과해도 이득이라는 생각으로 나갔다”고 말했다.

‘미스터트롯’ 톱7은 ‘따로 또 같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임영웅은 “아이돌 팀이 된 느낌이다. 많은 분들이 아이돌 같이 바라봐주셔서 너무 좋다”고 밝혔다. 영탁은 “저는 그룹 활동을 했었다. 4인조도 했었고 듀엣도 했었다. 트로트는 혼자 활동을 하다 보니 요즘 다시 옛날로 돌아간 기분이 든다. 혼자 움직이면 요즘 허전하다”고 이야기했다.
사진=MBC '쇼 음악중심' 방송 화면.
사진=MBC '쇼 음악중심' 방송 화면.
임영웅과 영탁은 최근 음악방송에 출연해 공동 무대를 선보였다. 영탁은 “그날 되게 신기했다. 무대 밑에서 대기를 하고 있으면 저희 앞에 박상철 선배, 진성 선배가 나오셔야 하는 무대에 아이돌 분들이 서 있으니까 어색했다”고 밝혔다.

임영웅은 강다니엘과 만났던 에피스도를 공개했다. 그는 "화장실을 갔는데 강다니엘 씨와 마주쳤다. 서로 깜짝 놀라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다. 연예인 보듯이 악수를 했다"고 말했다. 영탁은 “저는 최강창민 씨를 봤다. 저도 '오~' 하고, 그분도 '오~' 이러시더라. 저희 엄마가 너무 좋아한다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이후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가 흘러나왔고 임영웅과 영탁은 음악에 맞춰 남다른 댄스 호흡을 보였다. 이수영은 두 사람에게 “이렇게 합도 잘 맞는데 뭐하나 해야겠다”고 말했고, 영탁은 임영웅에게 “같이 댄스 트로트 하나 가실래요?”라고 제안했다.

임영웅은 “저도 약간 댄스에 맛이 들려서 하나 해야 할 것 같다”며 “근데 지금 앨범이 진중한 것이어서 반년 정도는 진중한 느낌으로 가야할 것 같다”고 답했다.

영탁은 '찐이야'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한 청취자가 영탁에게 “혹시 화가 나는 순간도 있나”라고 질문하자 영탁은 “작업하다가 작업이 잘 안될 때 아니면 목소리가 잘 안 나올 때는 속으로 화가 난다”며 “그런데 남한테 짜증내는 스타일이 아니라 저한테만 짜증내고 화를 낸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영탁 형이 유쾌한 사람이라 화를 잘 안 낸다”며 “동생들이 예의 없게 굴더라도 더 잘해줘서 눌러주는데 형한테 예의 없이 구는 사람도 별로 없고 저밖에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CBS 라디오 음악FM ‘이수영의 12시에 만납시다’ 캡처.
사진=CBS 라디오 음악FM ‘이수영의 12시에 만납시다’ 캡처.
영탁과 임영웅은 첫인상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영탁은 당시 임영웅이 굉장히 센치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대천 해수욕장에서 처음 봤다. 임영웅 씨가 낯을 많이 가려서 내가 계속 들이댔다. 안경을 근처에서 바꿨는데 같이 가달라고 했다”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임영웅은 “처음에는 '뭐 이런 사람이 다 있지'라고 생각했다”며 “이렇게까지 친근하게 대하는 사람이 있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엄청 많이 배웠다”며 “형은 정말 이미 본 사람도 다시 만나면 90도로 인사한다. 나는 한 번 인사하는데 형은 볼 때마다 인사한다”고 덧붙였다.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해 남다른 축구실력을 선보였던 임영웅과 영탁은 이날도 남다른 축구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영탁은 “임영웅 씨는 스페인쪽 라리가를 좋아하고 저는 영국의 프리미어리그를 좋아해서 자주 이야기도 나눈다”고 말했다.

끝으로 임영웅과 영탁은 향후 활동 계획과 함께 콘서트 개최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임영웅은 준비 중인 전국 투어에 대해 “콘서트가 차질 없이 진행되면 좋겠다. 열심히 준비해서 팬분들과 만나고 싶다”며 “방송에서 보신 노래들과 그 외의 노래도 함께 채울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영탁은 “(코로나19 여파가) 빨리 지나가서 공연이 진행되면 좋겠다. 또 꿈꿔왔고 바랐던 프로그램에 출연을 하고 있는데, 너무 감사하고 즐겁게 방송들로 인사를 드리겠다”고 다짐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