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백종원 주방 보조셰프로 변신
진행능력에 초긍정 에너지까지 맹활약
주방에서도 빛난 존재감 '톡톡'
지난 16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 /사진제공=SBS
지난 16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 /사진제공=SBS


가수 홍진영이 SBS ‘맛남의 광장’에서 요리와 입담을 동시에 보여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진영은 지난 16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 해남 편에 출연해 지난 방송에 이어 특산물 김 요리를 이어갔다. 지난주 요리 연구에 이어 미식회를 열게 된 ‘농벤저스’는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 의외의 요리 실력과 입담으로 백종원의 사랑을 받았던 홍진영은 주방으로 투입돼 김 부각 파트를 맡게 됐다. 홍진영은 기름이 끓는 동안 자신의 노래 ‘잘 가라’를 개사하며 멤버들에게 에너지를 전달했다.

백종원은 첫 요리를 앞둔 홍진영에게 “부각을 그냥 튀기면 모양이 말리게 된다. 말리지 않게 하는 방법은 젓가락으로 양 끝을 잡아주는 것이다. 개수가 많지 않으니 실수하면 안된다”며 말했고 홍진영은 첫 연습엔 모양 잡기에 실패했지만 이내 휘지 않은 부각을 완성하며 기분 좋은 ‘엄지 척’ 포즈를 취했다.

하지만 주방 멤버들의 실수가 이어졌다. 김 전을 맡았던 양세형이 양념장과 반죽 재료를 섞어 넣는 실수를 하자 백종원은 이내 고구마와 튀김 가루를 섞어 새로운 튀김 요리를 즉석에서 개발해냈고 홍진영은 백종원을 도우며 특급 애교로 현장 분위기를 살렸다.

하지만 홍진영은 김동준의 도움을 받아 김 고구마튀김을 만드는 도중 또 다른 실수를 했다. 튀김의 맛을 본 백종원이 기름의 온도를 재보라고 말했고 기름 온도를 확인한 홍진영은 깜짝 놀랐다. 백종원은 “두껍고 큰 튀김은 온도 변화가 크다. 튀김이 이렇게 출렁이는 것을 보면 기름을 빨아들이는 거다. 이렇게 튀김이 익으면 맛이 없다”며 조언했고 홍진영은 기름 온도를 조절하며 요리를 완성해냈다.

본격적인 미식회가 시작되고 김 양식 어민들이 손님으로 미식회를 찾았다. 김 전과 김 찌개, 김부각이 코스 요리로 준비됐고 맛을 본 어민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한 어민은 “어떻게 요리했는지 모르겠지만 우리가 해먹는 전의 맛과 다른 맛이다. 더 부드럽고 월등히 맛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진 김 찌개 역시 시원한 국물 맛에 “김으로 찌개를 만드니 맛이 참 좋다. 도시 사람들은 이런 요리를 먹어봤을지 궁금하다. 국수를 넣어 먹으니 정말 맛있다”며 젓가락을 멈추지 않았다.

이어 두 번째로 힙합 동아리 학생 손님들이 등장했다. 김부각이 등장하자 학생들은 김부각의 맛에 감탄했고 “최고다. 새우과자 같다. 바다를 먹는 느낌이다”며 칭찬했다.

홍진영은 어민들에게 다가가 부각의 맛에 대해 물었고 만족스러운 대답을 듣고 주방으로 돌아갔다. 마지막 손님으로 코로나19와 싸움을 벌이고 있는 해남 보건소 직원들이 찾아왔고 역시 요리에 극찬을 하며 오전 미식회를 마무리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