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 전복어묵 대량생산…노동 7시간 경신
이승철 "제일 맛있다" 극찬
'편스토랑' 이유리./사진제공=KBS2
'편스토랑' 이유리./사진제공=KBS2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대용량 여신 이유리가 전복어묵 김장에 나선다.

오늘(17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본격적으로 ‘완도산 전복’ 메뉴 개발에 나선 편셰프 5인(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오윤아)의 일상이 공개된다. 그중 이유리는 폭발하는 열정으로 김장하듯 대용량 전복 어묵 만들기에 도전한다.

이유리는 TV 속 어묵 달인의 영상을 본 후 전복어묵 만들기에 돌입한다. 앞서 멘보샤 김장, 감자달걀샐러드 김장으로 ‘대용량 여신’ 수식어를 얻은 이유리가 또 한 번 역대급 노동시간을 경신한 것으로 알려져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유리는 가장 먼저 꼬마 전복 한 박스를 손질하게 시작한다. 무려 180개가 넘는 꼬마 전복 손질을 마친 이유리는 냉장고에서 손질해둔 동태살도 대량으로 꺼내 다진다. 그러나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어마어마한 양의 채소 다지기가 남은 것. 이에 이유리는 ‘편스토랑’ 대표 장비여신답게 신상 장비들을 꺼냈으나, 순식간에 부엌에 홈트레이닝 현장이 됐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재료손질이 끝나자 이유리는 어묵을 튀기기 위해 영업용 식용유를 꺼내 또 한 번의 웃음을 준다. 이유리는 중간 중간 대본을 외우는 것은 물론 동그란 어묵 외에도 독특한 모양의 어묵 만들기에 도전하는 등 언제나처럼 종잡을 수 없는 매력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이유리는 직접 만든 전복어묵을 ‘편스토랑’ 식구들에게 나눠줬다고. 지난번 ‘편스토랑’ 식구들에게 나눠주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이 마음에 걸렸던 것. 이유리의 전복어묵을 맛본 ‘편스토랑’ 식구들은 고마움과 함께 맛에 대해 극찬을 쏟아냈다고 한다. 메뉴평가단 이승철 역시 “제일 맛있다”고 호평한 것으로 알려져 그 맛이 더욱 궁금해진다.

7시간 역대급 노동의 끝에 완성된 이유리의 대용량 전복어묵은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