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김동준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맛남의 광장' 김동준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인 김동준이 신메뉴 개발부터 백종원 잡는 분위기 메이커까지 매력을 폭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자신이 개발한 요리 '김냉쫄면'으로 귀여운 허당끼를 보여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이날 김동준은 개인카메라로 "해남 김을 갖고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 김이랑 탄수화물의 조합이 환상이라 들었다"며 어머님이 추천해주신 방법인 식빵과 김으로 요리를 연구했다.

김동준은 빵 사이에 김을 넣고, 여기에 그가 특별히 애정하는 식초와 마요네즈를 첨가했다. 그러나 예상보다 엉망인 조합에 김동준의 첫 요리연구는 실패로 돌아갔다.

이어 김동준은 "메뉴를 바꿔 다른걸 해 보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자신있게 훈연멸치와 대파를 넣어 육수를 우렸고, 여기에 또 한 번 그의 전매특허인 식초까지 첨가해 신메뉴를 개발, 끝내 "이거다"를 연발할 정도로 맛있는 요리를 완성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엄마 미소를 짓게했다.

김동준은 준비했던 요리를 선보이기에 앞서 2회 연속 '맛남의 광장' 메뉴로 등극하며 '김쉐프'의 역할을 충실히 했던 터라 백종원 사부의 많은 기대를 받았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번 김동준의 요리를 맛본 백종원과 '맛남의 광장' 식구들은 고개를 갸우뚱 하며 "처음부터 다시 해야겠는데"라고 말했고, 결국 김동준의 요리는 채택에 실패했지만 모두 그의 도전에 박수를 치며 그의 노고를 칭찬했다.

이 밖에도 사부 백종원이 김 튀김을 만들고 있는 홍진영에게 "이렇게 튀기면 맛이 없어요"라며 그가 출연하는 SBS '골목식당'에서 쓰던 말투로 그를 혹독하게 가르치자 카메라 앞으로 다가가 "오해하지 마세요 '골목식당' 아닙니다"라고 재치 넘치는 언변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주방의 모든 식구를 웃음바다로 만들며 분위기메이커 역할까지 톡톡히 해냈다.

한편 김동준은 최근 ‘맛남의 광장’ 멤버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과 함께 촬영한 광고 출연료 전액을 코로나19 예방 보탬을 위해 기부하며 훈훈한 선행으로 화제를 모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