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외전 '오싹한 과외', 26일 첫 방송
'아시아의 베컴' 이천수, 첫 코치 등장
그가 뽑은 프리킥 에이스는?
前 축구선수 이천수/ 사진제공=JTBC
前 축구선수 이천수/ 사진제공=JTBC


‘아시아의 베컴’ 이천수가 안정환 감독의 특명을 받아 JTBC ‘뭉쳐야 찬다 외전-감독님이 보고 계셔 오싹한 과외’(이하 ‘오싹한 과외’)의 첫 코치로 등장한다.

오는 26일 첫 공개 되는 ‘오싹한 과외’는 온라인과 TV를 통해 동시 공개되는 ‘뭉쳐야 찬다’의 외전 격 멀티플랫폼 예능 프로그램이다. 어쩌다FC 선수들이 10세 수준의 축구 실력을 탈출하기 위해 심화 보충수업을 받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어쩌다FC의 과외 선생님이 될 사람이 누구일지 공개 전부터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첫 번째 코치로는 이천수가 등장해 최근 녹화를 마쳤다고 한다.

이날 이천수는 ‘프리킥 고수’로 출연해 전설들에게 세트피스의 정수, 프리킥의 모든 것에 대해 집중 과외를 했다. 그는 프리킥의 기본 자세부터 공을 차는 각도까지 노하우를 전수하고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크로스바 맞히기’ ‘물풍선 맞히기’ 등 맞춤형 훈련을 실시했다.

선수들 중 이천수 코치가 가능성을 본 에이스는 누가 될지, 심화 보충 학습을 실시한 멤버들의 실력은 얼마나 성장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오싹한 과외’는 오는 26일 오후 11시 TV와 JTBC 유튜브 채널에서 첫 공개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