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지이수./ 사진=SBS 방송화면
'런닝맨' 지이수./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지이수가 SBS '런닝맨'을 통해 성공적인 예능 신고식을 치렀다.

지이수는 지난 12일 방송된 '런닝맨-악마의 속삭임' 레이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요리와 그림 실력을 자랑하는 황금손부터 빈틈 있는 허당 사기꾼을 오가며 맹활약했다.

멤버들의 마음을 얻는 첫 번째 게임에서는 요리 솜씨를 뽐냈다. 등장부터 조리기구를 펼쳐놓고 능수능란하게 파스타를 만드는 이색적인 광경으로 멤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 밤을 새며 직접 그린 멤버들의 캐리커처도 준비해 모두를 감동시켰다.

반면 그는 장기로 내세운 휴지 리프팅에서 실패하고, 네 글자 토크 게임에서는 사자성어를 잘못 대답했다가 곧바로 맞힌 것처럼 뻔뻔한 표정으로 연기하는 등 허당 사기꾼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지이수는 지난해 최고의 드라마로 꼽히는 '동백꽃 필 무렵'에서 '미세스 강종렬' 제시카 역을 맡아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런닝맨'에서는 180도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예능에 첫 출연했는데도 쾌활하고 의욕 넘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며 존재감을 각인 시켰다.

2011년 패션위크를 통해 데뷔한 모델 출신 배우 지이수는 2015년 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을 시작으로 2016년 '닥터스' '캐리어를 끄는 여자', 2017년 '솔로몬의 위증', 2019년 '국민 여러분' '동백꽃 필 무렵'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차곡차곡 쌓아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