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뭉쳐야 찬다' 노지훈
JTBC '뭉쳐야 찬다' 노지훈


가수 노지훈이 JTBC '뭉쳐야 찬다' 어쩌다FC의 수문장 빛동현의 자존심을 건드린다.

12일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미스터트롯'의 톱7부터 운동천재 노지훈, 나태주, 마스터 진성, 박현빈까지 완전체가 총출동한다. 이들은 '트롯FC'를 결성해 '어쩌다FC'와 뜨거운 한 판 승부를 벌인다. 이런 가운데 선수출신인 노지훈이 ‘어쩌다FC' 축구 실력에 직격타를 날린다고 해 흥미진진한 대결이 예고된다.

노지훈은 시원한 슈팅 퍼포먼스로 등장부터 남다른 선출(선수출신) 포스를 뽐냈다. 훈훈한 비주얼과 여심을 두드리는 무대매너로 전설들을 살살 녹인 뒤 '어쩌다FC'와의 대결에 대해서는 거침없이 팩트 폭격을 날려 전설들을 덜컥 긴장하게 만들었다.

청소년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이라는 화려한 이력으로 기선을 제압한 그는 특히 '어쩌다FC'의 수문장 김동현의 실력에 대해 "(내가) 김동현 선수보다 적어도 100배 잘할 것 같다"며 선제공격을 했다. 이어 "골키퍼의 기본자세가 안 돼 있다"며 2연타로 독설을 투하, 김동현의 멘탈까지 뒤흔들었다.

깜빡이 없이 훅치고 들어온 노지훈의 견제에 김동현은 "지켜보겠다"며 짧고 굵게 응수했다. 두 골키퍼의 은근한 신경전은 전설들과 트롯맨들의 승부욕까지 제대로 건드렸다고 해 다가올 ‘어쩌다FC'와 ’트롯FC' 경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