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 민낯에 아들 위한 아침밥상 뚝딱 완성
싱글맘 일상 공개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2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새로운 편셰프 배우 오윤아가 출격한다.

3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편셰프로 도전장을 내민 오윤아가 첫 등장한다. 첫 방송부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인 KBS2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에 둘째 송가희 역으로 출연하며 배우로서 왕성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오윤아의 요리 실력 및 일상에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드라마 속 화려한 배우 오윤아가 아니라 14살 아들과 함께 하는 싱글맘 오윤아의 일상 속 미식 라이프와 깔끔한 러브 하우스가 최초 공개된다. 오윤아는 이른 아침 잠에서 깨자마자 부엌으로 향한다. 집인 만큼 완벽한 민낯으로 등장한 오윤아는 망설임 없이 아들을 위해 뚝딱 뚝딱 아침 밥상 차리기에 돌입한다.

이어 지인들도 극찬한 ‘집밥 여왕’ 오윤아의 요리 실력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오윤아는 순식간에 수제 소스로 만든 돼지 등갈비찜, 달걀찜, 시골된장찌개 등 구수하고 감칠맛 나는 한식 아침 밥상을 완성한다. 이는 모두 오윤아의 14살 아들이 좋아하는 메뉴. 아들을 위해 요리하며 행복해하는 엄마 오윤아의 모습에 모두가 훈훈해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오윤아는 요리 도중 거실 한 켠에 있는 장독대에서 가족이 직접 담근 된장, 고추장, 간장을 떠서 요리해 눈길을 모은다. 여기에 남다른 칼질 실력까지 보여줘 이경규, 이영자 등이 강한 견제에 돌입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모두를 놀라게 한 ‘집밥 여왕’ 오윤아의 요리 실력부터 유쾌 발랄한 싱글맘의 일상은 이날 오후 9시 45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