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마스크' 김태영X '총알 탄 사나이' 최태욱
연이은 2002년 월드컵 영웅들의 코칭 행렬
안정환 "다 쏟아 부을거야" 인맥 자랑
오는 5일 방송될 '뭉쳐야 찬다' 예고/ 사진제공=JTBC
오는 5일 방송될 '뭉쳐야 찬다' 예고/ 사진제공=JTBC


2002년 월드컵 영웅 김태영과 최태욱이 ‘어쩌다FC'의 기량을 업그레이드 해줄 스페셜 코치로 나선다.

오는 5일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전 대표팀의 코치였던 레전드 철벽 수비수 김태영과 현 대표팀의 코치이자 플레이메이커 최태욱이 ’어쩌다FC'의 팀 전력 증진을 위해 등장한다. 2002년 월드컵 영웅들의 연이은 코칭 행렬로 감독 안정환의 인맥이 또 한 번 빛을 발할 예정이다.

안정환은 앞서 황선홍, 설기현, 김병지 등 2002 레전드를 ‘어쩌다FC' 일일 코치로 초청했다. 최근 녹화에선 축구계 전설들의 연이은 방문 소식에 놀란 정형돈이 “우리나라 축구계에서 위치가 어느 정도야”라고 말했다. 이에 안정환은 “일단 되든 안 되든 (인맥을) 다 쏟아 부을 거야”라며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김태영과 최태욱을 만난 전설들은 4강 신화 주역들의 2002 월드컵 비하인드 스토리를 캐냈다. 최태욱은 당시 안정환의 파마머리가 이탈리아 전 골든골에 한 몫 했다는 새로운 가설을 제시해 안정환을 발끈하게 했다.

또한 투혼의 아이콘 김태영의 긴급 청문회도 열렸다. 이탈리아 전에서 코 부상으로 타이거 마스크를 착용한 후 사람들이 얼굴을 몰라보자 외출 시에도 마스크를 챙기고 다녔다는 안정환의 폭로가 있었던 것. 코가 다 나았음에도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했다는 추가 폭로에 김태영은 “팬 서비스 차원”이라며 인정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 날 ‘어쩌다FC'는 김태영 팀과 최태욱 팀으로 나뉘어 자체 경기를 펼친다. 공격과 수비의 레전드인 두 코치를 필두로 창과 방패 같은 빅매치가 성사된 것. 특히 자체 경기는 ’어쩌다FC'의 경기 중 가장 치열하기에 박빙의 승부가 펼쳐질 이번 대결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뭉쳐야 찬다‘는 오는 5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