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최악의 거짓말' 비난
"TV 편성 중단두고 논의 중"
처벌 사례 해당하지 않아
'트래블 버디즈' 포스터 / 사진 = 라이프타임 제공
'트래블 버디즈' 포스터 / 사진 = 라이프타임 제공


JYJ 멤버 김재중의 단독 예능 프로그램 '트래블 버디즈'가 편성 중단을 논의 중이다.

2일 라이프타임 '트래블 버디즈' 측은 "TV 편성 중단을 두고 논의 중이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마지막회인 감독판은 2일 오후 9시, 라이프타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공개될 예정이다.

만우절이었던 1일,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걸렸다"라고 글을 남겨 국내외 팬들은 물론, 대중의 걱정과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곧이어 만우절 거짓말이었다고 밝혀 공분을 샀다.

이어 김재중은 인스타그램에 "오늘의 글. 지나치지만, 지나칠 정도의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을까라는 방법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리고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제 글로 인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 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비상 시국에 코로나19 관련 거짓말을 한 김재중 법적 처벌을 바라는 국민청원이 이어졌다. 2일 오전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법적 처벌과 관련해서는 현재 역학조사 중이거나, 아니면 진료 시 의료진이나 역학조사관에게 거짓 정보를 제공하는 경우에는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지만 이 경우(김재중)는 이런 두 가지 사례에 해당하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법적 처벌을 받지 않는다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