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영웅./사진제공=TV조선
가수 임영웅./사진제공=TV조선
가수 임영웅이 아쉬웠던 무대를 밝혔다.

2일 오후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미스터트롯' 무대 중 가장 아쉬웠던 무대를 묻자 임영웅은 "결승전 무대 중 한 곡인 '두주먹'"이라며 "원래 목과 허리가 좋지 않았는데 '두주먹'이라는 곡을 연습하면서 목 디스크가 심하게 왔다. 결승전 당시에도 깁스를 하고 있었는데, 영상을 다시 보면서도 목이 불편해보이는 게 느껴지더라"고 밝혔다.

가장 인상깊었던 무대로는 팀 미션을 택했다. 그는 "4명의 인생을 책임져야 하는 리더의 부담감이 컸는데. 1등으로 팀원으로 이끌고 진출했을 때 쾌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