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바비큐&불막창집 '역대급 대청소', MC 총출동
정인선, '떡맥집' 떡볶이에 '갸우뚱'
'골목식당' 군포 역전시장 편 / 사진제공=SBS
'골목식당' 군포 역전시장 편 /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위생 관념이 부족한 ‘치킨바비큐&불막창집’ 사장들에게 장사에 앞서 대청소부터 하라고 조언했다.

1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2번째 골목 ‘군포 역전시장’ 두 번째 편이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에서 부족한 위생 관념으로 모두를 당황케 한 ‘치킨바비큐&불막창집’은 백종원이 끝내 시식을 보류한 채 주방 점검에 나섰다. 백종원은 심각한 표정으로 “당장 장사를 중단해라”고 권했다. 사장들은 본격 대청소에 나서기로 했다. 하지만 사장들은 어디서부터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 몰라 깊은 고민에 빠졌고, 결국 MC 김성주와 정인선이 발 벗고 나서 우왕좌왕하는 사장들에게 “다 버리고 새롭게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본격적으로 가게 비우기에 돌입하며 ‘역대급 청소’를 진행했다.

감칠맛 없고 슴슴한 맛이 강했던 ‘시장족발집’을 위해 백종원은 부부 사장에게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대중적인 족발 맛을 알려주기 위해 ‘서울 유명 3대 족발’을 긴급 공수했다. 또한 시장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고객층 유입의 중요성을 강조하던 백종원은 젊은 층의 입맛을 대표할 MC 정인선에게 순차적으로 족발을 맛보게 했다. 정인선은 “트렌드한 족발을 먹고 사장님 족발을 먹어보니…”라며 날카로운 평가로 말문을 열었는데 그의 평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정인선은 ‘떡맥집’의 떡볶이 테스트를 위해 다시 한 번 가게를 방문했다. 그러나 지난주와는 180도 다른 엉뚱한 떡볶이 감별로 정인선의 얼굴을 붉혔다. 백종원은 ‘떡맥집’ 사장님을 위한 맞춤형 짜장떡볶이 솔루션에 돌입했다. 이를 지켜보던 두 MC는 “짜장떡볶이 냄새가 시장에 풍기면 손님들의 이목을 끌 수 있을 것 같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만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짜장떡볶이 솔루션 현장은 1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