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사랑꾼 면모→구수한 반전 매력
윤시윤, 승부욕 강한 할머니 덕에 '웃픈 추억'
"前 여자친구 위한 꽃잎 이벤트, 곤경 빠져"
윤시윤, 제2의 최수종?
윤시윤이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 사진제공=SBS
윤시윤이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 사진제공=SBS


배우 윤시윤이 오는 29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격한다.

이날 스튜디오를 화사하게 밝히며 등장한 윤시윤을 보며 어머니들은 “사랑스럽다” “웃는 모습이 아기 같이 귀엽다”며 격한 환호로 반겨줬다. 윤시윤은 소년미(美) 넘치는 외모와 달리 구수한(?) 반전 매력으로 어머니들과 남다른 공감대를 형성했다.

어릴 적 할머니 손에 컸다는 윤시윤은 학창시절에 승부욕이 강했던 할머니 때문에 생긴 웃픈(?) 추억을 털어놓아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시윤은 ‘찐’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모벤져스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전 여자친구를 위해 기상천외한(?) 꽃잎 이벤트를 펼치다가 예상치 못한 곤경에 빠졌던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스튜디오 출연진은 “소름 돋는다” “제2의 최수종이 되겠다”라며 폭풍 감탄을 보냈다.

윤시윤은 연기 초짜 시절, 연기 과외를 해준 뜻밖의 은인(?)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귀여운 손자 같은 모습으로 모벤져스와 찰떡 궁합을 자랑한 윤시윤의 매력은 오는 29일 밤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