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싱어', 오늘(26일)부터 1시간 앞당겨 방송

김양, 윤복희 '여러분' 열창
주영훈, 김양에 "선곡 깡패" 호평
‘라스트 싱어’ 방송 장면 / 사진제공=MBN
‘라스트 싱어’ 방송 장면 / 사진제공=MBN


MBN ‘여왕의 전쟁:라스트 싱어’(이하 ‘라스트 싱어’)가 26일부터 기존보다 1시간 앞당겨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라스트 싱어’는 출중한 실력을 자랑하는 보컬 24인이 여왕의 자리를 놓고 불꽃 서바이벌을 펼치는 노래 경연 프로그램이다. ‘보이스퀸’ TOP3를 비롯해 쟁쟁한 보컬들이 출사표를 내며 첫 방송부터 귀호강을 선사했다.

26일부터는 ‘라스트 싱어’가 목요일 밤 9시 30에분 방송된다. 조금 더 빨리 시청자와 만나며 더 즐거운 목요일 밤을 만들어 줄 전망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뷔 13년차 가수 김양이 윤복희의 ‘여러분’을 선곡한다. 윤복희의 ‘여러분’은 대중의 큰 사랑을 받은 곡이자 지금까지 많은 톱가수들이 다양한 무대를 통해 선보인 곡이다. 심사위원 주영훈도 김양이 ‘여러분’을 부른다는 사실에 “선곡 깡패”라고 기대했다. 높은 관심 속에서 김양이 과연 어떤 ‘여러분’ 무대를 선보일지, 심사위원들로부터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주목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많은 경연자들이 우리 귀에 익숙한 명곡들을 선보인다. 김루아는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를 부르고, 거북이 첫 앨범에 참여했던 멤버로 현재는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차은성은 ‘칠갑산’을 열창한다. 또 한담희는 ‘천상재회’를 선곡한다.

무대를 접한 심사위원 양수경은 “경연용이 아니라 편안한 가요를 듣게 해줬다”며 호평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시대를 풍미했던 여러 명곡들이 ‘라스트 싱어’에서 어떻게 재탄생 될지, 어떻게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을지 기대가 쏠린다.

여성 보컬 24인이 서바이벌 대결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라스트 싱어’는 26일부터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