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호동'부터 '따뜻 리더십'까지 대활약
좀비들과 정면대결 '용감 호동'
높은 몰입도 끌어낸 탈출 스토리
‘대탈출3’ 강호동 / 사진=tvN 방송 캡쳐
‘대탈출3’ 강호동 / 사진=tvN 방송 캡쳐


강호동이 tvN ‘대탈출3’에서 맏형의 클라쓰를 제대로 보여줬다.

지난 22일 방송된 ‘대탈출3’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좀비 공장’의 탈출기가 그려졌다. 멤버들은 곳곳에서 좀비가 도사리고 있는 복잡한 미로 속에서 탈출을 위한 열쇠를 얻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극몰입도를 선사했다.

강호동은 본격적으로 미로에 들어가기 전 좀비들의 울음 소리와 숨막히는 긴장감 때문에 문을 열지 못하는 멤버들을 위해 용감하게 전진했다. 문을 열기 전에는 모두에게 멀리 떨어져 있어 보라고 말하는 등 맏형다운 듬직한 면모를 보였다.

강호동은 "좀비가 망을 뚫고 나오지 못한다"며 멤버들을 안심시켰다. 또한 좀비떼가 철조망을 통째로 밀고 나와 문을 막아버렸을 때 김동현과 함께 선두에서 좀비들과 정면 힘 대결로 탈출로를 확보하는 데 일조했다.

우여곡절 끝에 좀비 미로를 탈출한 멤버들은 가까스로 연구소에 도착해 캐비닛에 숨어 있던 PDS(부분적 사망 증후군) 완치자와 만나게 됐다. 강호동은 자신이 가지고 있던 목걸이를 보여줬고, PDS 완치자의 입에서 같은 모양의 목걸이를 발견했다. 숨겨져 있던 금고에 목걸이 두 개를 합쳐 넣자, 몸을 보호할 수 있는 장비들과 좀비들을 교란시킬 수 있는 파우더를 발견할 수 있었다. 이로써 강호동이 시작부터 갖고 있던 목걸이가 마지막 탈출 코스에 필요한 핵심 열쇠로 밝혀졌다.

강호동은 좀비떼와 정면으로 맞서는 용감함과 따뜻한 리더십으로 멤버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고 협동심을 이끌어 냈다. 막내인 피오가 좀비를 유인해 열쇠를 가져와야 하는 상황이 오자 막내를 안아주자며 힘을 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신동이 좀비화 되고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열쇠를 가져와야 할 때는 선뜻 자신이 옆에 있어 주겠다고 나서며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멤버들을 인도한 것.

이처럼 ‘힘호동’부터 ‘따뜻한 리더십’까지 다채로운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강호동. 매 회 업그레이드 돼 가는 탈출 시나리오 속에서 그가 또 어떤 활약으로 멤버들과 함께 흥미진진한 탈출에 나서게 될 지 다음 방송이 기대된다.

‘대탈출3’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