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미우새' 깜짝 출연
모벤져스 "180도 달라졌네"
양세찬, 달라진 김종국에 '억울'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에이핑크 / 사진 = SBS 제공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에이핑크 / 사진 = SBS 제공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지금까지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김종국의 반전 면모가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의 집에는 걸그룹 에이핑크가 놀러온다. 여동생들의 방문에 종국은 진땀을 흘리면서도 에이핑크 앞에서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 놀라움을 자아낸다. 평소 물티슈 한 장도 아껴쓰던 짠국이가 에이핑크에게는 아낌 없이 주는 나무로 대변신을 한 것.

이를 지켜보던 母(모)벤져스는 "180도 달라졌네", "결혼하고 나면 바뀔 것 같아"라며 폭풍 감탄을 한다. 반면, 종국 어머니 홀로 아들의 모습을 보고 억울함을 토로했는데, 과연 그 억울한 사연이 무엇일지는 본 방송에서 밝혀진다.

억울한 이는 종국 어머니 뿐만이 아니다. 그동안 종국의 집에서 식기 도구 하나만 사용해도 혼이 났던 양세찬은 종국의 변한 모습에 "형, 나한테는 왜그랬어요?"라며 설움을 터뜨려 웃음을 자아낸다.

이런 가운데 숨겨왔던 요리 솜씨를 뽐내던 에이핑크가 짠국이의 짠내나는 주방 실태에 경악하는 일이 벌어져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남다른 절약 정신의 소유자 김종국의 절약 철옹성이 무너진 현장은 22일 오후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