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박나래에게 "속옷 달라" 부탁
"대상 기운 받겠다"
박나래, LA서 사온 팬티 공개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개그우먼 홍현희가 박나래에게 속옷을 달라고 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박나래의 ‘조지나 플리마켓’이 열렸다.

플리마켓을 찾아온 홍현희는 물품을 구경하던 중 "속옷 있냐. 언니가 입었던 걸로"라는 말을 해 박나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박나래가 "그걸 왜"라고 물어보자 홍현희는 "대상 기운을 받으려고"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한 "하루 이틀 입은 걸로, 안 빤 걸로 주실 수 없냐"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박나래는 "LA에서 사온 속옷이 있다. 미국이라서 그런지 스케일이 다르더라"면서 특대 사이즈 팬티를 공개했다. 이를 본 무지개 회원들은 "수건 아니냐" "낙하산 아니냐"며 폭소했다.

홍현희가 새 팬티에 기운을 좀 묻히겠다고 하자 박나래는 직접 특대 사이즈 팬티를 입고 "기운 줬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