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안 먹는 옹성우에 스튜디오 '술렁'
옹성우의 독특한 수분 관리법 '물 대신 이것'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사진제공=MBC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격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미니앨범 활동을 준비하는 옹성우의 모습이 담긴다. 첫 솔로 활동인 만큼 열심히 일정을 소화하는 옹성우의 열정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 등장한 매니저는 모든 게 완벽한 옹성우의 반전 편식으로 인해 생긴 고민을 털어놨다. 매니저는 “옹성우가 물을 너무 안 마셔서 걱정 된다”는 독특한 제보를 했다고 한다.

매니저의 제보처럼 옹성우는 영상 내내 물 대신 다른 음료만 마셔 스튜디오에 걱정 대란을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양세형은 “물이 맛이 없어서 안 마시는 거냐”고 질문했고, 전현무는 “물을 많이 마셔야 건강에 좋다”며 걱정했다. 과연 수분 부족 경보가 울린 옹성우의 하루는 어떨지 궁금해진다.

이와 함께 공개된 ‘전참시’ 96회 예고 영상에서는 옹성우를 물마시게 만들 특별 프로젝트가 예고돼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과연 옹성우를 물마시게 할 방법은 무엇일지. 물을 마시지 않는 옹성우가 공개한 이색 수분 관리법은 무엇일지 주목된다.

옹성우의 물 없는 하루는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