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상금 1억, 어머니께 드렸다"
영탁 "'막걸리 한잔', 뇌경색으로 아픈 아버지의 마음 담아"
이찬원 "부모님 가게 매출 5배 올라"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의 임영웅(왼쪽부터), 영탁, 이찬원.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의 임영웅(왼쪽부터), 영탁, 이찬원.


TV조선 ‘미스터트롯’ 진선미 트리오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솔직한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1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특별초대석’에는 가수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난세에 영웅이 나타난다고 했는데 지금같이 어려운 때에 나타난 분들이다. 세 분중 한 명은 진짜 이름이 영웅”이라고 소개하며 “세 분을 모셨더니 이렇게 많은 팬들이 오실 줄 몰랐다. 거리두기 좀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세 사람은 진선미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진 임영웅은 “말도 안 되게 좋다. 제 인생에선 이런 일이 있을 거라고 생각 못했다. 우승 하고 싶지 않았던 건 아닌데 영탁이 형이 너무 잘했던 것 같다. 정말 조금 아주 조금 기대를 했다”고 밝혔다.

박명수가 “영탁은 ‘막걸리 한잔’으로 전 국민을 울렸다”고 하자 선 영탁은 “아버님이 뇌경색으로 아프시다. 아버지와 막걸리를 자주 마셨었는데 이제는 못 마시는 그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미를 차지한 이찬원은 “너무 평범한 대학생으로 살다가 이런 일이 생겨서 실감이 안 난다. 가끔 위로를 해주시기도 하는데 미라는 자리가 위로가 필요한 자리가 아니다. 너무 영광스럽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박명수가 “우승자는 수제화 200켤레, SUV, 안마의자, 상금 1억을 받는 걸로 안다”고 하자 임영웅은 “수제화는 협찬인데 상품권으로 들어왔다. 상금도 입금됐다”며 어머니 숨통 좀 트이시라고 일부를 보내드렸다. 저 역시 여기저기 갚을 데가 많아서 갚고 있다. 5년 전 엄마 생일날 현금으로 1억 드리기가 목표였고 그걸 일기장에 써놨었는데 이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때문에 행사를 못 뛰는데 어뜩하냐고 묻자 임영웅은 “코로나가 끝나면 금방 활동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힘내세요”라고 응원했다. 영탁과 찬원에게 “진과 미도 받는 게 있냐”고 묻자 이찬원은 “없다. 생애 첫 신곡을 받았다. 이루 선배님의 ‘딱풀’”이라며 웃었다.
사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영상 캡처.
사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영상 캡처.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묻자 임영웅은 “조영수 작곡가님의 곡을 받아 활동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몸은 피곤하지 않다. 한 번도 행사를 가거나 팬 미팅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찬원은 “영탁이 형에게 곡을 부탁해 놨다”고 했다. 영탁은 “전국투어 콘서트를 준비 중이다. 해외 콘서트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반응은 어떨까. 영탁은 “아버지 고향에서 친구들이 현수막을 걸어주셨다”고 했고, 찬원은 “아버지, 어머니, 동창들이 현수막을 걸어줬고 아버지 막창가게 매출이 5배 올랐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명수가 “이제 대학생으로 돌아가는 거냐. 소개팅도 할 거냐”고 묻자 이찬원은 “당연히 할 거다. 대학 총장님께서 직접 연락 와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찬원은 “트로트가 전 연령층에서 사랑을 받아서 너무 기쁘다.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대구 경북뿐 아니라 전국에 계신 국민들, 의료진들도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오늘(19일) 오후 10시부터는 ‘미스터트롯’ 종영 스페셜 방송인 ‘미스터트롯의 밤-토크콘서트’가 방송된다. 임영웅은 스페셜 무대로 나훈아의 ‘영영’을 열창한다. 결승전에 진출한 TOP7은 치열하고 뜨거웠던 경연 후일담을 직접 전하고, 본 방송에는 미처 나가지 못했던 미공개 영상을 대거 방출하는 등 시청자의 궁금증을 속 시원하게 해결해줄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