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칼국숫집 사장님 "항암 피료 중…그래도 행복해"
백종원 "참 거지같다" 눈물

백종원, 청파동 냉면집에 "맛 변했다" 일침
인천 꼬마김밥집, 가게 이전 문제로 '고민'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 원주 미로시장의 칼국숫집 사장님의 암 투병 소식이 전해져 백종원을 눈물 짓게 했다. 백종원은 청파동 냉면집, 인천 신포시장 꼬마김밥집을 찾아 맛, 가게 이전 등 최근 겪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나섰다.

지난 18일 방송된 '골목식당'에서는 코로나19로 위기를 맞은 식당들을 돌아보며 위기관리를 해보고 재점검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골목식당'은 돼지열병으로 인한 재료값 상승, 상권 이전, 건강, 임대료 상승 등의 문제를 겪고 있는 가게를 찾았다.

김성주와 정인선은 원주 미로시장의 칼국숫집을 찾았다. 최근 SNS에는 칼국숫집이 정기 휴무일이 아닌데도 사장님이 자주 가구를 비운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사장님은 음식까지 준비해 '골목식당' MC들과 제작진을 반겼다. 오랜만에 만난 사장님은 전보다 핼쑥해져 있었다.

사장님은 "내가 건강하지 못하다. 안 좋은 게 걸렸다. 그래서 서울 가서 수술을 했다. 암이 걸렸다. 말을 안 하려고 했는데 내가 모자 쓰니까 손님들이 다 알 거 같다"며 애써 미소를 지었다. 사장님은 지난해 12월 건강검진에서 암진단을 받고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의 대형병원을 왔다갔다하며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하지만 사장님은 "나는 솔직히 너무 행복하다. 방송 나와서 좋고 손님들이 맛있다고 해줘서 좋다"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영상통화를 통해 이 소식을 전해 들었고 안타까운 마음에 "참 거지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백종원은 "앞으로 좋은 일만 있을 것"이라고 사장님을 응원했다.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골목식당'은 SNS를 통해 냉면맛이 평범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청파동 냉면집을 찾았다. 또한 냉면집은 얼마 전 인근으로 가게를 이전했는데 백종원은 상가 주인이 임대료를 올리거나 점포 자리를 뺏으려는 것은 아닌지 걱정했다. 하지만 다행히 가게 이전은 그런 이유가 아니었고 사장님은 방송에 나가기 전부터 가게 이전을 계획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직접 냉면 맛을 보며 재점검했다. 백종원은 "처음 왔을 때 무릎 꿇고 배우고 싶다 한 맛은 이 맛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방송 후 손님이 많아져 가게 회전율이 높아지다보니 회냉면에 들어가는 숙성회가 충분히 숙성되지 않고 나간 것 같다고 백종원은 분석했다. 백종원은 숙성과 초심을 강조하며 적정 수의 손님을 받으라고 조언했다.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이후 백종원은 인천 신포시장 꼬마김밥집을 찾았다. 꼬마김밥집은 트레일러 계약 기간의 만료가 임박해 어떤 상권, 어떤 가게로 가야할지 도움을 요청했다.

사장님이 생각한 예산은 4800만 원이었지만 이 예산으로는 좋은 가게를 얻기가 여의치 않았다. 사장님이 30~40군데 정도 알아본 후 두 곳을 후보로 고려했다. 1순위 가게는 보증금 3000만 원에 월세가 200만 원이었고 권리금은 없었다. 2순위 가게는 권리금 5500만 원에 보증금 5000만 원이었다. 하지만 1순위 가게 주변에는 김밥집이 4군데나 있었다. 백종원은 과포화 상태라며 '뺏어먹기'라고 걱정했고 "여기는 안 된다"고 진단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