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7, 시청자 사랑에 보답하러 나섰다
오는 20일 전화 노래방 '사랑의 콜센타'
신청곡 즉석으로 불러주는 '전화 노래방'
TOP7 합심해 직접 이벤트 제안
코로나19로 힘든 시기, 위안 드리고파 제안
‘미스터트롯’ TOP7 / 사진제공=TV조선
‘미스터트롯’ TOP7 / 사진제공=TV조선


“불타는 금요일, 더 뜨거운 트롯맨들과 함께!”

전국 시청률 35.7%라는 레전드 기록을 세우고 대장정의 막을 내린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의 TOP7 임영웅-영탁-이찬원-김호중-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시청자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사랑의 콜센타’를 깜짝 연다.

‘미스터트롯’은 지난 11회 방송분에서 전국 시청률 35.7%, 최고 시청률 38.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까지 치솟는 신기록을 다시 한 번 써냈다. 첫 회 시청률 12.7%를 시작으로 최종 결승전이 방송된 11회에 무려 세 배가 넘는 수치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결과 발표를 위해 지난 14일 특별 편성된 생방송도 28.7%라는 기록적 수치를 나타냈다.

‘미스터트롯’ 최후의 승자인 ‘영예의 진’에 빛나는 임영웅을 비롯해 선 영탁, 미 이찬원 등 TOP 7인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애프터서비스’를 진행한다. 오는 20일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고,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주는 전화 노래방 형식의 ‘사랑의 콜센타’를 진행하는 것.

TOP7은 최근 급속도로 전파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자유롭게 외출을 하지 못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위안을 드리고자 이러한 재능 기부 이벤트를 직접 제안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이들의 따뜻한 마음 씀씀이에 제작진 역시 흔쾌히 수락하면서 여러 가지 조율을 거쳐 ‘사랑의 콜센타’ 이벤트가 탄생하게 됐다.

‘사랑의 콜센타’는 TOP7과 신청자들이 함께 신청곡에 얽힌 사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신청곡을 들어볼 수 있는 방식으로 꾸며진다. TOP7이 들려주는 뜨겁고 열정적인 세레나데로 귀 호강을 예고하고 있는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제작진은 “결승전 시청률 35.7%라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결과를 이뤄낼 수 있었던 것은 시청자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성원과 지지, 뜨거운 응원 덕분이었다”며 “시청자 여러분의 크신 사랑에 어떻게 보답드릴 수 있을지에 대해 TOP7인과 제작진이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거듭한 프로젝트 ‘사랑의 콜센타’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미스터트롯’ 종영 이후 스페셜 방송으로 진행되는 ‘미스터트롯의 맛-토크 콘서트’는 오는 19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