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김유진 PD, 혼수 그릇 쇼핑
서로 다른 취향에 '티격태격'
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화면.


셰프 겸 방송인 이원일이 예비 신부 김유진 PD와 혼수 준비에 나섰다.

이원일은 지난 16일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 김유진 PD와 신혼집 혼수로 사용될 그릇 쇼핑을 했다. 이원일이 “그릇을 사더라도 굳이 세트로 많이 살 필요는 없다”고 하자 김유진 PD는 “친구들이나 가족들을 초대할 수도 있는데 그때 가서 그릇을 사면 그릇마다 스타일이 다르지 않나. 나는 5개에서 6개 세트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릇 개수에 대해서는 내 말을 들어줬으면 좋겠다”며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

이원일과 김유진 PD는 “직업군의 특성상 다른 분들이 쉬어야 할 때 저희는 쉬지 못하고 남들이 하고 있는 보통의 연애를 해보고 싶었다”며 오랜만의 야외 데이트 이유를 밝혔고, 이천 도예마을로 향했다. 그릇을 둘러본 김유진 PD는 “우리 엄마라면 어떤 그릇을 골랐을지 궁금하다. 엄마의 취향과 전문가의 시선은 다르다. 나는 엄마의 그릇을 보고 자랐다”고 했고, 이원일은 “전문가가 옆에 있지 않나”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두 사람의 너무 다른 그릇 취향 때문에 결국 다툼이 일어났다. 반찬 그릇을 고르던 김유진 PD는 3구 모양의 반찬 그릇을 골랐고 이원일 PD는 납작한 사각 반찬 그릇을 추천했다. 서로의 의견을 굽히지 않은 채 다시 쇼핑에 나선 두 사람. 김유진 PD가 고른 그릇마다 이원일이 단점을 이야기하자 결국 “그러면 음식이랑 살아. 오빠랑 나는 스타일이 너무 다르다”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한참을 둘러보던 이원일은 자신의 원하는 그릇을 찾은 후 기뻐하며 “그릇이 너무 가벼우면 음식을 놓을 때 밀린다. 센터피스 할 그릇은 무게감 있는 것이 좋고 개인이 먹을 그릇들은 무게감이 덜한 것이 좋다”며 전문지식을 드러냈고, 다른 그릇에서도 도예가의 작품 의도를 단번에 파악하며 데이트 중에도 프로 셰프의 완벽한 모습으로 패널들의 감탄을 불렀다.

이원일은 김유진 PD를 향해 “여기에는 수프를 끓여 주고 저 그릇에는 나물이나 고기를 썰어서 주고 싶다”며 설득했고, 이를 들은 김유진 PD는 “저 그릇을 사면 욕심부리지 않기로 약속하자. 식기를 추가로 살 예정인데 더 이상은 욕심부리지 않는 거다”라고 약속하며 이원일이 선택한 그릇을 구매했다.

다른 그릇 가게에 도착한 이원일은 가게 주인에게 “저희가 2인 가구인데 식기 숫자가 4세트만 있어도 충분하지 않겠나”라고 물으며 포기하지 않은 모습을 보였으나 결국 6세트를 주장한 김유진 PD의 승리로 끝났다. 김유진 PD의 의견대로 6세트의 식기를 구매하기 위해 고민하던 이원일은 실용성 있는 그릇 세트를 창조해냈다. 이원일은 어떤 요리를 올릴 것인지 설명하며 김유진 PD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사이좋게 그릇 구매를 마쳤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