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뉴스 나올거라 생각못해"
영탁 "'막걸리한잔', 아버지 생각"
이찬원 "아쉬움보다 행복감 컸다"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 사진 = TV CHOSUN 영상 캡처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 사진 = TV CHOSUN 영상 캡처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9시뉴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16일 밤 방송된 TV CHOSUN '9시뉴스'에는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진 임영웅, 선 영탁, 미 이찬원이 출연했다. 세 사람은 뉴스 출연이 처음으로, 떨리는 모습을 보였다.

임영웅은 뉴스 출연 소감에 "'미스터트롯'을 통해서 이렇게 좋은 상을 받을 거라고 상상도 못했는데 이렇게 '9시 뉴스'에 나올 거라고는 더더욱 상상하지 못했다.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선'의 영탁은 "무대보다 더 떨린다. 생소한 경험이다. 국민 여러분들이 많은 사랑을 주셨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오늘 잘 하다 가겠다"라고 말했다.

또 '미'를 받은 이찬원은 "무대보다 더 떨리는데,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 가문의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주변에서 많이 알아봐준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사례에 "길거리를 지나가도, 밥을 먹으러 가도 많이 알아봐주신다. 특히 택시 기사님이나 식당에서 돈을 받지 않고 잘 봤다고 해주신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영탁은 "5년 가까이 갔던 길거리 떡볶이 어머님에게 이찬원 씨를 데려갔는데 그제야 나를 가수로 알아봐주시더라.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시는 구나 싶었다"라며 유쾌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결과 발표 후 어머니가 계시는 포천에 갔다. 마트에 너무 많은 분들이 계셔서 거기에 피해가 갈까봐 어머니만 들어가서 장을 보셨다"라고 전해 인기를 실감했다고 전했다.

임영웅은 영탁, 이찬원에게 각각 배울 점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영탁 형은 시원한 목소리, 무대 매너, 그리고 밝은 표정이 시청자 분들에게 긍정의 에너지를 주는 것 같다. 많이 배울 점이다. 찬원이는 동생이지만 구수한 목소리, 아무나 따라할 수 없는 꺾기가 정말 매력적이다. 부러워하는 동생"이라고 말했다.

이찬원은 "(임)영웅이 형을 사실 처음부터 경쟁자이자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꼽았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목소리라고 생각했다. 영탁 형님은 즐거움과 유쾌함을 갖고 있어서 존경한다"라고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영탁 또한 "우리가 '미스터트롯'을 통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 신동 출신인 찬원 씨나 트로트를 전문으로 한 영웅 씨보다 내가 좀 떨어진다고 생각했는데 많이 배웠고 함께 성장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결승전이 펼쳐지던 날이 아버지 기일이었다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던 임영웅은 "무대 위에서 준비한 시간이 정말 길었다. 감정을 추스리면서 대기하는 기간이 길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가 많은 말씀을 해주셨는데, 아들에게 정말 고맙다고 하시더라"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영탁은 음악을 그만 둬야겠다고 생각한 적이 없느냐는 질문에 "내가 재능이 없나 싶기도 했다. 왜 빛이 보이지 않지? 싶었다. 생활고를 겪다 보니까. 그런데 다른 쪽은 재미가 없더라. 버티다보니 내가 이렇게 뉴스에도 나오게 된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과거의 자신과 비슷하게 무명 생활을 겪고 있는 가수들에게 한 마디 해달라는 질문에는 "어제보다 오늘 좀 더 낫고 내일이 오늘보다 좀 더 성장하는 자신이라면, 기다리면 기회는 분명 한 번은 온다고 생각한다. 잘 버티길 바란다"라며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평범한 대학생인 이찬원은 출연에 대해 "평범하게 대학교를 보내다가 왔기 때문에 잘 즐기다가 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미' 발표에 "아쉬움이 전혀 없었다면 거짓말이지만 그것보다 행복감이 훨씬 더 컸기 때문에 웃을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영탁은 강진의 노래 '막걸리 한 잔'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것과 관련해 "'미스터트롯'을 통해서 내 얘기를 많이 들려드리려고 참가했는데 아버지가 뇌경색 때문에 재활 훈련 중이시다. 막걸리를 참 좋아하시는데, 같이 할 수 없는 마음으로 이 노래를 불렀다"라며 아버지를 생각하며 부르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찬원은 앞으로의 각오에 "너무 많은 사랑과 관심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인해 정국이 시끄럽고 많이 고생하시는데 우리가 희망과 위로가 될 수 있는 무대를 보여드리겠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임영웅은 "이 자리는 국민 여러분들이 주신 감사한 상이다. 앞으로 행복과 용기를 드릴 수 있는 가수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진지한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미스터트롯' 결승전 대국민 문자 투표는 약 773만 표라는 사상 유례없는 투표 수로 발표가 미뤄졌다. 이틀 뒤인 지난 14일 오후 생방송을 통해 진 임영웅, 선 영탁, 미 이찬원을 발표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