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트로트 가수다'의 새로 합류한 설하윤/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의 새로 합류한 설하윤/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가수 설하윤이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4라운드에 새로운 가수로 합류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가수 조항조, 김용임, 유지나, 박구윤, 박혜신, 박서진, 설하윤이 ‘꽃 피는 봄이 오면’이라는 주제로 4라운드 1차 경연을 펼친다.

이날 방송에서 설하윤은 선배 가수인 장윤정의 ‘꽃’으로 첫 경연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설하윤은 “장윤정 선배님이 롤모델이다. 온 마음을 담아 노래할 예정이니 지켜봐달라”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최근 녹화장에선 설하윤과 기존 가수 6인의 팽팽한 신경전도 펼쳐졌다. 설하윤은 첫 무대를 앞두고 “선배님들에게 누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유지나가 “네가 떨어져야 누가 안 되는 거다”라며 농담을 건네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유지나의 농담에 설하윤도 “앞으로 유지나 선배님을 라이벌로 생각할 거다”라며 패기를 보여 묘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또한 설하윤은 첫 경연 선곡에 앞서 절친한 ‘트로트 요정’ 요요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두 사람은 노래방에서 선곡 회의를 하며 첫 경연을 준비했다.

‘나는 트로트 가수다’는 오는 1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