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3 제작진, 4일 만 공식입장
"균형있게 봐 달라"며 첫방 강행
네티즌 "여론 무시" 분노
'하트시그널 시즌3' 메인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메인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 시즌3 측이 잇다른 출연진 논란과 관련해 4일 만에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지만 여전히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하트시그널3’ 측은 16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일반인 출연자 이슈와 관련해 지난 며칠간 여러 채널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작진은 “한 출연자의 경우 원문 게시자를 통해 확인하려고 하였으나 원문이 이미 삭제되고 없는 상황”이라며 “학교 관계자와 해당 루머에 피해자인 것으로 등장하는 당사자 등을 통해 논란이 사실과 다름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다른 출연자도 본인은 물론 다수의 동창들을 통해 사실과 다르다는 증언이 등장했다며 문제가 된 원문의 게시자는 현재 찾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일반인 출연자들이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을 수 있다”며 “출연자와 관련된 내용은 균형감 있게 봐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2일 시즌3에 출연하는 승무원 출신 여성 A씨를 둘러싸고 온라인상에서 인성 논란이 불거졌다. A씨는 대학교 재학 시절, 후배들에게 막말과 협박 등 괴롭힘으로 자퇴를 시키는 등 많은 피해를 일으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어 또 다른 모델 출신의 여자 출연자 B씨에 대해서는 초등학교 당시 학교 폭력 당사자였다는 주장이 등장했다.

여기에 ‘하트시그널3’ 포스터 속 네 번째 남성이 클럽 버닝썬에 드나들었으며 마약 혐의도 있다는 글도 나왔다. 글쓴이는 해당 출연자가 마약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로 재판 중인 버닝썬 대표와 대기업 창업주의 외손녀 등과 어울렸다고 언급하며 사생활을 지적했다.

계속해서 침묵으로 일관하던 '하트시그널3' 측은 4일 만인 이날 오전 공식적으로 모든 논란들을 부인하고 첫방송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임을 밝혔다. 그러나 이러한 해명에도 대중들은 여전히 싸늘한 반응이다. 네티즌들은 “여론은 묵살하고 방송을 강행하나” “다수가 인성 괜찮다하면 괜찮은 거냐. 소수의 피해자들은 무시하는 거냐” “제작진도 제2의 가해자” 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출연진 논란은 앞선 시즌에서도 있어왔다. 시즌1에 출연했던 뮤지컬 배우 강성욱은 강제추행 혐의로 서울고등법원 형사10부로부터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또한 시즌2에 출연했던 일반인 김현우는 3차례 음주운전을 해 벌금형을 받았다.

‘하트시그널3’는 오는 25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