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제시/ 사진제공= 피네이션
가수 제시/ 사진제공= 피네이션


가수 제시가 데뷔 15년 만에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다.

16일 소속사 피네이션은 보도자료를 통해 “제시가 TV조선 새 예능 드라마 ‘어쩌다 가족’을 통해 연기자 변신에 나선다”고 밝혔다.

‘어쩌다 가족’은 공항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함께 그리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드라마다.

제시는 서툰 한국말로 낄 때 안 낄 때 다 끼는 ‘동네 쎈언니’이자 서지석(김지석 역)의 강적인 제시 캐릭터를 연기한다. 거침없는 말투가 강하게 보이나 그 누구보다 여린 소녀 감성의 소유자로 변신할 예정이다.

화려한 무대 퍼포먼스와 특유의 당당하고 거침없는 모습이 특징인 제시는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탁월한 예능감과 입담을 뽐내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평소 인터뷰를 통해 연기의 꿈을 펼쳐보고 싶다는 뜻을 밝혀온 제시가 ‘어쩌다 가족’을 통해 꿈을 이루며 노래, 방송, 연기를 오가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거듭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우 성동일과 진희경, 김광규, 오현경, 이본 등에 이어 제시의 합류로 더욱 풍성한 라인업을 구축한 ‘어쩌다 가족’은 오는 29일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