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계 BTS 탄생
방탄트롯단의 NG요정은 누구?
'트롯신이 떴다' 티저 촬영 비하인드 / 사진제공=SBS
'트롯신이 떴다' 티저 촬영 비하인드 / 사진제공=SBS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장윤정, 설운도, 주현미, 김연자, 진성이 ‘방탄트롯단’에 도전한다.

11일 방송되는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사전 공개 당시 화제가 됐던 트롯신 5인방 ‘방탄트롯단’의 눈물겨운 티저 촬영 도전기가 공개된다.

트롯신들은 숙소 안에서 화려한 무대 의상을 입고 티저 촬영을 하기로 했다. 거실에 설치된 크로마키(합성 촬영용 블루 스크린)를 발견한 이들은 “티저를 어떻게 찍는거냐”며 궁금해했다. 그러면서 난생 처음 찍는 티저 촬영에 기대감에 가득 찼다.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의 히트곡 ‘DNA’를 트로트 버전으로 재탄생시키는 티저 콘셉트가 공개되자 트롯신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빠른 비트, 현란한 안무 동작까지 트롯신들은 원곡의 뮤직비디오를 보고 난색을 내비쳤다.

난생 처음 아이돌 곡을 시도하는 트롯신들은 막막함에 오로지 맹연습에 돌입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방탄소년단을 스캔하고 정용화의 도움을 받아 완벽한 방탄트롯단을 목표로 연습에 또 연습을 거듭했다. 그 결과 탄생한 ‘방탄트롯단’의 트로트 버전 ‘DNA’ 티저 영상은 어떨지, 누가 NG 요정에 등극했는지 본 방송에서 밝혀진다.

트로트계 BTS ‘방탄트롯단’의 티저 비하인드 스토리는 11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