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 외전: 아이슬란드 간 세끼' 스틸컷/ 사진=tvN 제공
'신서유기 외전: 아이슬란드 간 세끼' 스틸컷/ 사진=tvN 제공


tvN '신서유기 외전: 아이슬란드 간 세끼'의 연출을 맡았던 신효정 PD가 코로나19 여파로 '달나라 가기 프로젝트'의 대체 프로그램 제작을 연기했다고 알렸다.

신 PD는 지난 9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케냐 간 세끼'(이하 '케간세') 및 달나라 공약 프로그램의 진행 상황에 대해 알려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효정 PD는 "먼저 '케간세'는 기린 호텔 예약 및 출연자들의 스케줄 조정 중에 있었으나, 최근 코로나 이슈로 인해 촬영 진행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 됐다"고 적었다.

이어 "'나홀로 이식당' 등의 달나라 공약 프로그램 역시 현 시기에는 촬영 진행에 어려움이 많고 무리라 판단했다"며 "무엇보다 출연자들과 촬영 스태프들의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으로 고려돼야 하는 시기이기에, 부득이하게 두 프로젝트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나혼자 사는 미운 우리 지원이 세끼'는 출연자와 협의 하에 은지원씨가 출연하는 다른 프로그램으로 대체 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끝으로 신 PD는 "출연자들의 안전이 보장되는 시기에 반드시 약속한 공약들을 선보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하 신효정 PD가 작성한 게시물 전문.

채널 십오야 구독자 및 시청자 여러분들께

안녕하십니까, ‘케냐 간 세끼(이하 케간세) 및 달나라 공약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신효정 PD입니다. 최근 준비 중이던 ‘케간세와 달나라 공약 프로그램’의 진행 상황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먼저 ‘케간세’는 기린 호텔 예약 및 출연자들의 스케줄 조정 중에 있었으나, 최근 코로나 이슈로 인해 촬영 진행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 되었습니다. 또한 ‘나홀로 이식당’ 등의 달나라 공약 프로그램 역시 현 시기에는 촬영 진행에 어려움이 많고 무리라 판단 하였습니다. 무엇보다 출연자들과 촬영 스태프들의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하는 시기이기에, 부득이하게 두 프로젝트를 연기하기로 결정 하였습니다. (‘나혼자 사는 미운 우리 지원이 세끼’는 출연자와 협의 하에 은지원씨가 출연하는 다른 프로그램으로 대체 할 예정입니다.)

오랜 시간 두 프로젝트를 기다리고 계신 구독자 및 시청자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하지만, 반드시 두 프로젝트를 진행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예정이며, 현재도 두 프로젝트에 관한 회의는 계속 진행 중에 있습니다. 출연자들의 안전이 보장되는 시기에 반드시 약속한 공약들을 선보이도록 하겠습니다.

오래 기다리게 해드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즐거운 프로그램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십오야 제작진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