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노홍철(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신지, 설하윤, 이국주, 김나영/ 사진제공= 각 소속사
방송인 노홍철(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신지, 설하윤, 이국주, 김나영/ 사진제공= 각 소속사


Mnet 신규 예능 프로그램 ‘퀴즈와 음악 사이’(이하 ‘퀴음사’)에 방송인 노홍철과 신지, 김나영, 이국주, 설하윤이 출연한다.

‘퀴음사’는 1990~2000년대 추억의 노래를 듣고, 그 노래와 관련 있는 문제를 맞추는 음악 퀴즈쇼다. 그 때 그 시절 음악 방송 무대와 연예 뉴스, 리얼리티 프로그램 등 어떤 온라인 동영상 사이트에서도 볼 수 없었던 엠넷만의 진귀한 영상 자료들이 대방출될 것으로 예고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프로그램을 이끌어갈 출연진으로 노홍철, 신지, 김나영, 이국주, 설하윤이 발탁됐다. 당시 문화를 온몸으로 체험한 이들이 ‘탑골 가요’와 영상을 되돌아보며, 노래 속 추억과 감성을 되살릴 예정이다.

엠넷과 멤버들의 특별한 인연도 흥미롭다. 먼저 노홍철은 2004년 ‘닥터 노의 즐길거리’를 통해 VJ로 데뷔해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독보적인 캐릭터로 방송인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김나영은 2003년 ‘와이드 연예뉴스’ 리포터로 방송 활동을 시작해 톡톡 튀는 매력과 화려한 입담으로 주목 받았다. 또한 설하윤은 2015년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2’에 ‘불멸의 연습생 S양’으로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여기에 신지는 그 때 그 시절 가요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놓을 예정이며, 이국주도 당시 노래와 어울리는 탑골 댄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엠넷과 오랜 세월을 함께 하며 인연을 맺은 출연진들이 ‘퀴음사’로 뭉치게 됐다”며 “그 시절 그 감성을 몸으로 기억하고 있는 이들 5명이 선보일 유쾌한 입담과 케미, 누구도 몰랐던 방송계 비하인드 스토리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퀴즈와 음악 사이’는 오는 31일 오후 8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