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1일 첫 방송될 '도올학당 수다승철'/ 사진제공=KBS2
오는 11일 첫 방송될 '도올학당 수다승철'/ 사진제공=KBS2


KBS2 특별기획 '도올학당 수다승철'이 오는 11일 처음 방송되는 가운데 첫 번째 손님으로 배우 정우성이 등장한다

'도올학당 수다승철'은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모두의 고민인 “잘 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란 질문에 해답을 찾기 위해 국내 최고의 철학자 도올 김용옥과 가수 이승철이 펼치는 강연토크쇼다. 도올은 옛 선인들의 지혜를, 이승철은 위로가 되는 음악을 선물할 예정이다.

지성과 감성의 대표주자인 두 사람이 앞으로 만들어갈 이야기를 어떻게 즐길 수 있을지 3가지 관전 포인트를 살펴봤다.

▶ 철학과 음악, 우리 제법 잘 어울려요

일흔이 넘은 지금까지 학문에 매달려온 도올과 35년차 베테랑 가수 이승철. 제작진은 두 사람의 조합이 잘 어우러질 수 있을지 조마조마했다지만 첫 만남에서 모든 걱정이 눈 녹듯 사라졌다고 한다. 가수의 노래 속엔 그의 인생 철학이 녹아있고, 철학자가 사랑하는 음악에는 따뜻한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결국 철학과 음악 모두 인간이라면 즐길 수 있는 서로 다른 이야기였던 것이다. 매회 다른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하게 될 두 사람은 철학과 음악이라는 두 개의 톱니바퀴를 얼마나 잘 맞출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 매회 달라지는 특급 게스트

첫 번째 게스트 영화배우 정우성은 25년 넘는 베테랑 연기자이면서도 여전히 신비주의 캐릭터를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도올과 이승철의 내공 앞에서는 그 신비주의가 한 꺼풀 벗겨졌다고 한다. 여기에 정우성의 뒤를 이어 매회 어떤 게스트가 나올지도 기대감을 높인다.

▶ 데뷔 35년차 이승철을 긴장시킨 무대

이승철은 스무살에 데뷔해 지금까지 오른 라이브 콘서트 무대만 2000번이 넘지만 자신이 MC로 서게 된 '도올학당 수다승철'에선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철학자와 가수의 만남은 이승철에게도 새로운 도전이었던 것. 지금껏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재미난 입담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그가 이번에는 어떤 수다를 선보일지 호기심을 모은다.

'도올학당 수다승철'은 오는 11일 오후 11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