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이 신나는 뼈그우먼 박미선
'유튜브 운영' 박미선 "진작 할 걸 그랬다"
"방송 생활 30년…남는 건 사람뿐"
"남편 이봉원과 눈맞춤? 안 한다"
'아이콘택트' 박미선 / 사진제공=채널A
'아이콘택트' 박미선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 ‘아이콘택트’에서 박미선이 30년을 넘긴 방송 생활에도 지루함이라고는 전혀 없는, 행복한 일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9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는 개그무언 박미선이 눈맞춤 신청자로 등장한다.

박미선은 “방송도 열심히 하고, 유튜브 개인 채널 2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박미선의 유튜브는 시선을 집중시키는 화제의 이벤트는 물론, 박미선 특유의 웃음 콘텐츠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박미선은 “방송에서는 주로 정리하고 이끌어가는 역할이어서 사람들을 웃기지 못했는데 (유튜브에서는) 내가 하고 싶은 걸 다 할 수 있어서 너무 신난다”며 “진작 할 걸 그랬고 너무 내 입맛에 맞는다”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그런 박미선이 진지한 모습으로 ‘아이콘택트’를 찾은 이유는 ‘늘 미안한 마음을 가졌던’ 언니 이경실과 눈맞춤을 하기 위해서였다. 박미선은 “방송 생활 30년을 넘기고 보니 남는 건 사람 뿐이더라”라며 이경실을 포함한 멤버들과 즐겁게 녹화했던 장수 프로그램 ‘세바퀴’ 시절을 떠올렸다.

박미선이 이날의 눈맞춤 상대인 이경실을 비롯해 많은 출연진과 함께했던 ‘세바퀴’는 친목 또한 남다른 프로그램이었다. 박미선은 “‘세바퀴’ 멤버들과는 대기실에서 밥을 해 먹을 정도로 돈독했다”며 “밥은 물론 찜닭까지 나눠 먹었던 기억이 난다. 캐릭터가 전부 다 다르지만 그래도 정말 자매 같다”고 말했다.

박미선은 “남편 이봉원 씨와도 눈맞춤을 하시냐”는 질문에는 웃음기를 거두고 단호하게 “안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남편하고는 눈 마주치고 얘기한 적이 별로 없는 것 같다”라며 현실 부부의 면모를 드러내며 ‘뼈그우먼’다운 포스를 발산했다.

방송 생활 30년을 넘긴 개그우먼 박미선와 이경실의 웃음과 눈물 가득한 눈맞춤 현장은 9일 오후 9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