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신지/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신지/ 사진=텐아시아DB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마스터로 활약 중인 가수 신지가 최근 논란이 일었던 '반말 논란'에 대해 "다 털어냈다"고 밝혔다.

신지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의 위로 댓글들과 응원 댓글 덕분에 전 다 털어냈다"고 적었다.

이어 "원래 안 좋은 피드는 하루 지나면 삭제했는데 여러분들의 댓글들이 너무나 소중해서 저 피드는 그냥 남겨두기로 했지만, 더 이상은 걱정 안하셔도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몸도 마음도 따뜻하고 다치지 않는 포근한 주말 보내시길 바랄게요. 따로 연락 주셨던 지인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해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신지는 지난 5일 방송된 '미스터트롯'에서 참가자 장민호와 정동원의 무대를 본 뒤 "(장)민호 오빠가 진짜 많이 양보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막에는 '장민호가 진짜 많이 양보했다'라고 적혀 반말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그를 향한 악플도 남겼다.

이에 신지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부분 영상을 공개하며 "방송 내내 '미스터트롯' 게시판, 실검까지 난리가 났다고 우리 팬들이 오해받는 거 속상하고 답답하다고 방송 끝나자마자 찾아서 보내 준 영상이에요.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또 자신을 향한 걱정의 댓글이 달리자 "그냥 내가 싫은 거지. 뭘 해도 싫은 거야"라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