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시언/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배우 이시언/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지난 6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서 배우 이시언이 최근 붉어진 코로나19 100만원 기부 논란에 "조금 더 낼걸"이라고 자책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개그만 박나래가 '100만 원 기부'로 논란에 휩싸인 이시언에게 안부를 묻자 그는 "잘 지냈죠. 못 지낼 이유가 있냐"고 답했다. 이를 듣던 기안84는 "뭘 잘지내. 죽으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시언도 위축된 모습으로 "좀 더 낼걸"이라고 후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기안84는 "(기부를) 조금씩 더 한대요"라며 대변하기도 했다.

이후 이시언은 배우 경수진의 일상을 보던 중 다시 한 번 논란을 떠올렸다. 화면 속 경수진이 감격의 눈물을 보이려하자 이시언은 울컥하는 표정을 지으며 "죄송해요. (감정이) 좀 올라와가지고"라고 말했다.

이를 본 성훈이 "글썽글썽하지마"라며 위로하자 그는 "저번주에 힘들어 가지고"라며 "백시언이래, 백시언"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앞서 이시언은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00만 원을 기부하고 자신의 SNS를 통해 인증했다가 화제를 모았다. 일부 악플러들이 다른 연예인에 비해 기부 금액이 적다고 문제를 삼은 것. 이에 이시언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고, 이 과정이 기사화되며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그의 이름이 올랐다.

해당 방송분은 논란이 일어난지 며칠 지나지 않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소 난처한 상황임에도 이시언은 자신의 논란을 피하지 않고, 웃음으로 승화시키며 진정한 예능인의 면모를 뽐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