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예고편.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 예고편. /사진제공=MBC


가수 양준일이 개그우먼 안영미 때문에 MBC ‘라디오스타’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4일 방영되는 ‘라디오스타’는 가수 양준일, 박준형, 리아킴, 라비와 스페셜 MC 황제성이 함께하는 ‘재생을 부르는 사람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와 관련해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양준일과 안영미의 예고 영상을 4일 공개했다.

영상 속 양준일은 방송 출연을 선정하는 기준을 설명했다. 그는 “내가 가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라디오스타’를 ‘샤크 탱크’라고 부른다. 상어 네 마리가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양준일은 “안영미는 정말 끼가 넘친다. 끼 위에 끼가 있다”고 감탄했다. 이어 안영미의 가슴 춤을 본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 “용기가 대단하다. 누가 뭐라고 해도 밀고 나가는 게 놀랍다”고 평가했다.

과거 인터뷰에서 양준일을 언급했던 안영미는 “PD한테도 조르고 그랬다”며 양준일에 대한 열렬한 팬심을 드러냈다. 앞서 그는 양준일 패션을 똑같이 따라 하며 시선을 끌기도 했다. 양준일도 “기사로 봤다. 그래서 나는 (안영미를) 만나고 싶어서 ‘라디오스타’에 나왔다”며 출연 계기를 알렸다.

이에 기분이 좋아진 안영미가 화답의 가슴총을 쏘며 폭소를 유발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