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포스터.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포스터.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결승전을 무관중 사전 녹화로 진행한다.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2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제작진은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위기 경보 최고 단계인 ‘심각’ 상태로 격상된 데에 대한 조처로, 당초 600여 명의 관중을 모시고 진행하려던 결승전을 전면 수정해 무관중 사전 녹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을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결승전은 내달 2일 사전 녹화되며 장소는 미정이다. 또한 “안전상의 문제를 고려해 녹화 장소는 비공개할 예정”이라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인해 시민 여러분의 불안감이 급증하고 있는 데에 깊은 위로와 공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희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앞으로도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와 예방 조치에 발 빠르게 대응하여 시민 여러분의 불안감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미스터트롯’은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롯 스타를 탄생시키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매회 자체 최고시청률(32.7%)을 경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미스터트롯’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 이하 '미스터트롯'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TV CHOSUN '미스터트롯' 제작진입니다.

'미스터트롯' 결승전 녹화 진행 방식과 관련한 제작진의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제작진은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위기 경보 최고 단계인 '심각' 상태로 격상된 데에 대한 조처로, 당초 600여 명의 관중을 모시고 진행하려던 결승전을 전면 수정해 무관중 사전 녹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을 최종 결정하였습니다.

결승전은 오는 3월 2일 사전 녹화되며, 녹화 장소는 미정인 상태입니다.

또한 안전상의 문제를 고려해 녹화 장소는 비공개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인해 시민 여러분의 불안감이 급증하고 있는 데에 깊은 위로와 공감을 표합니다. 저희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앞으로도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와 예방 조치에 발빠르게 대응하여 시민 여러분의 불안감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