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사진제공=KBS
'살림남2'./ 사진제공=KBS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살림남2')가 최고 시청률 14.2%를 기록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살림남2’에서는 최민환과 율희 부부의 가슴 벅찬 쌍둥이 출산 현장과 아쉬운 작별 인사가 담겼다.

출산 전날 저녁 최민환과 율희는 가방을 싸면서 신생아 시절 재율이가 사용하던 물건들과 초음파 사진을 보며 감회에 젖었다.

다음날 민환, 율희 부부는 쌍둥이 출산을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민환은 전날까지만 해도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지만, 막상 병원에 도착하자 첫째 아이를 출산할 때보다 더 떨린다며 바짝 긴장했다. 율희도 분만 시간이 다가오자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고, 민환은 율희의 손을 잡고 묵묵히 아내의 곁을 지켰다.

마침내 초조한 기다림 끝에 예쁜 쌍둥이가 태어났다. 민환과 율희는 자신을 쏙 빼닮은 쌍둥이를 사랑 가득 담긴 눈빛으로 바라봤고, 가족들은 쌍둥이의 탄생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세 아이의 부모가 됐다는 책임감에 어깨가 무거워졌다는 민환은 초보 아빠의 모습을 보였던 과거와는 달리 능숙하게 아이를 돌봐 흐뭇함을 안겼다.

이어 민환과 율희는 재율이의 성장을 지켜 봐주고 응원해 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아쉬운 작별을 했다.

그런 가운데, '살림남2'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어 줄 강성연·김가온 부부의 첫 등장이 예고 돼 다음 주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살림남2'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